탄소발자국 지우기 특별기획

[특징주] 크래프톤, 신작 실적 부진 전망에 ‘급락’...52주 신저가 기록

입력 2022-01-13 10:17

제보하기

크래프톤은 신작 뉴스테이트의 실적이 부진할 것이란 증권가 전망에 주가가 급락하며 52주 신저가를 기록했다.

13일 오전 10시 14분 기준 크래프톤은 전일 대비 5.85%(2만1500원) 내린 34만6000원에 거래되고 있다.

이날 증권가는 4분기 뉴스테이트의 실적 부진을 지적하며 크래프톤의 목표주가를 하향 조정했다.

삼성증권은 크래프톤의 목표주가를 61만 원에서 45만 원으로 26.2% 내려 잡았다. NH투자증권은 70만 원에서 57만 원으로 18.57% 하향 조정했다. 유진투자증권은 68만 원에서 52만 원으로 23.53% 하향 조정했다.

오동환 삼성증권 연구원은 “작년 4분기 매출액은 5106억 원으로 컨센서스(전망치)를 21.8% 하회할 전망이고 영업이익은 전 분기 대비 18.4% 감소한 1594억 원으로 기대치를 40% 하회할 것”이라며 “기존 배틀그라운드 매출이 감소한 가운데 10월 출시된 신작 뉴스테이트의 매출이 시장 기대를 크게 하회했다”라고 설명했다.

안재민 NH투자증권 연구원은 “뉴스테이트의 초반 성과가 기대에 못 미치면서 2022년 이후 실적 추정치를 하향 조정했다”면서도 “이 게임의 장르적 특성상 매출 상승이 더디게 나타날 수 있고 회사가 마케팅과 프로모션을 본격적으로 진행하는 만큼 매출 반등의 가능성을 완전히 배제할 수는 없다”고 말했다.

장중 매매동향은 잠정치이므로 실제 매매동향과 차이가 발생할 수 있습니다. 이로 인해 일어나는 모든 책임은 투자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뉴스

댓글

0 / 300

e스튜디오

많이 본 뉴스

뉴스발전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