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기발자국 - 이투데이 신문창간 12주년 특집

올해 글로벌 대형 IPO는 ‘빛 좋은 개살구’?…절반이 공모가보다 낮게 거래

입력 2021-11-29 14:58수정 2021-11-29 15:47

  • 작게보기

  • 기본크기

  • 크게보기

IPO로 10억 달러 이상 조달 기업 43곳 중 49%가 공모가 하회
딜리버루·페이티엠·오틀리가 대표적
상장 전 지나치게 기업가치 고평가했다는 지적
금리인상 가능성 부각돼 투자선호도 바뀐 영향 분석도

▲영국 런던 한 도로에 음식배달앱 ‘딜리버루’ 로고가 그려진 자전거가 보인다. 런던/AP뉴시스
올해 글로벌 주식시장과 함께 기업공개(IPO) 시장도 호황을 보였지만, 정작 IPO에 나선 기업들은 상장 이후 주가 부진을 면치 못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28일(현지시간) 파이낸셜타임스(FT)는 딜로직을 인용해 올해 미국 뉴욕과 영국 런던, 인도, 홍콩 증시에서 IPO를 통해 10억 달러(약 1조1900억 원) 이상의 자금을 모은 43개 기업 중 무려 49%가 상장 당시 공모 가격을 밑돌고 있다고 보도했다. 이는 2019년(33%)과 2020년(27%)보다 훨씬 많은 기업이 부진한 주가 흐름을 면치 못하고 있는 것이다.

대표적인 예가 영국 음식 배달 앱 딜리버루와 ‘귀리 우유’로 유명한 스웨덴 대체식품 제조업체 오틀리(Oatly), 인도 결제서비스 업체 페이티엠(Paytm) 등이다.

시장의 기대를 한몸에 받았던 페이티엠은 상장을 통해 25억 달러를 조달하는 데 성공했지만, 첫날 공모가 대비 20% 가까이 폭락했다. 이튿날까지도 계속 하락하면서 이틀 사이에만 40%가 넘는 낙폭을 기록했다. 상장 전 시장에서 책정한 이 회사의 가치는 200억 달러였지만, 현재 시가총액은 150억 달러에 그친다.

딜리버루도 상장 첫날 26%에 달하는 낙폭을 기록한 이후 지금까지도 공모가를 밑돌고 있으며, 올해 6월 말 뉴욕증시에 상장한 중국 차량 공유 서비스업체 디디추싱 주가는 상장 이후 40%가량 하락했다.

올해 홍콩증시 상장으로 10억 달러 이상을 조달한 기업 4곳도 모두 공모가를 밑돌고 있다. 이들 모두 중국 당국의 규제 강화 여파로 주가가 부진을 면치 못했다는 공통점이 있다.

이는 올해 IPO 시장이 역사상 최대 규모를 기록한 것과 대조적인 분위기다. 글로벌 회계법인 언스트앤영(EY)에 따르면 올해 들어 글로벌 증시에 데뷔한 기업들이 조달한 자금은 3300억 달러로 사상 최대 규모다. 올해 전 세계 주요 증시가 강세를 보이고 저금리 기조가 유지되면서 IPO 시장에도 훈풍이 이어진 데 따른 것으로 풀이된다.

그러나 새내기주들이 공모가를 밑돈다는 것은 그만큼 상장 주간사들이 이들 기업의 밸류에이션을 지나치게 높게 책정했다는 의미이기도 하다. 상장 주간사별로 살펴보면 골드만삭스는 올해 10억 달러 이상의 자금을 조달한 IPO 13건을 주간했는데, 이중 디디추싱과 증권거래 플랫폼 로빈후드를 포함해 무려 9개 기업의 주가가 현재 공모가를 밑돌고 있다. 경쟁사인 모건스탠리도 10억 달러 이상의 IPO 14건 중 페이티엠을 포함해 6건이 공모가를 밑돌고 있다.

씨티그룹의 주식자본시장(ECM) 부문 공동대표인 제임스 플레밍은 “올해 실적이 저조한 IPO가 여럿 있다”면서 “정책 당국이 매파적으로 바뀌고 기준금리 인상 가능성이 부각되면서 성장주에서 가치주로 투자 선호도가 이동했고, 이러한 흐름이 IPO뿐만 아니라 주식시장 전반에 영향을 줬다”고 설명했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뉴스
댓글
0 / 300
e스튜디오
많이 본 뉴스
뉴스발전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