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타버스 - 이투데이 신문창간 11주년 특집

'가세연' 강용석·김세의·김용호 체포…"10번 출석 통보 불응"

입력 2021-09-08 08:26

제보하기

(출처=가세연 유튜브 캡처)

경찰이 유튜브 채널 '가로세로연구소'(이하 가세연) 출연진에 대한 체포영장을 집행했다. 명예훼손 혐의 등에 대한 경찰 조사에 계속 불응했기 때문이다. 이 과정에서 강용석 변호사 등은 문을 걸어 잠그고 영장 집행을 막기도 했다.

서울 강남경찰서는 7일 가세연 출연진인 강용석 변호사·김세의 전 MBC 기자·유튜버 김용호 등 3명의 체포영장을 집행하기 위해 이들의 집을 각각 찾았다.

유튜버 김씨가 이날 오전 9시께 자신의 집 앞에서 가장 먼저 경찰에 검거됐다.

강 변호사와 김 전 기자는 영장 집행에 불응하며 오전부터 경찰과 대치했지만, 끝내 경찰이 집 문을 강제로 열면서 김 전 기자는 오후 7시 46분께, 강 변호사는 오후 7시 59분께 각각 체포됐다.

김 전 기자는 경찰과의 대치 중 가세연 유튜브 채널 게시판에 글을 쓰고 "저와 강용석 소장님 모두 당당히 잘 싸우겠다"며 "'조국 딸'과 '이인영 아들'에 대한 명예훼손 사건 때문"이라고 밝혔다.

지난해 가세연은 방송을 통해 "조 전 장관이 사모펀드를 운영했고 그 사모펀드에 어마어마한 중국 공산당 자금이 들어왔다", "조 전 장관 딸이 빨간 외제 차를 타고 다닌다"는 등의 주장을 했다. 또 이 장관 아들에 대해서도 병역비리와 고(故) 박원순 전 서울시장과 연결 고리가 있을 것이란 의혹을 제기하기도 했다.

경찰에 따르면 가세연 출연진들은 이 외에도 사이버 명예훼손·모욕 등 혐의로 10여건 이상 피소됐다.

강남경찰서 측이 관련 조사를 위해 10여 차례 출석 요구를 했음에도 이들이 거듭 불응하면서 최근 체포영장이 발부된 것으로 파악됐다. 경찰 관계자는 "향후 피의자를 조사 등 절차에 따라 수사를 진행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하지만 이들의 조사가 순조롭게 진행되기는 어려울 것으로 보인다. 가세연 측은 이날 유튜브 채널 커뮤니티 등을 통해 출연진 3인의 체포 소식을 전하면서 "문재인 정권이 또다시 공권력을 흉기로 활용해 가로세로연구소를 탄압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어 "신원과 사는 곳이 확실한 대상이므로 인신을 확보할 필요성도 없기에 이번 체포영장의 발부와 집행은 공권력의 남용으로밖에 볼 수 없다"고 반발했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뉴스

댓글

0 / 300

e스튜디오

많이 본 뉴스

뉴스발전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