탄소발자국 지우기 특별기획

탈레반 고위급 “이슬람법으로 통치...여성 역할은 율법학자가 결정”

입력 2021-08-19 11:05

제보하기

“아프간, 민주주의 국가 아냐...이슬람법으로 통치”
여성에 대한 엄격한 통제 부활 우려

▲아프가니스탄을 장악한 이슬람 무장조직 탈레반 병사들이 18일(현지시간) 수도 카불에서 M16 소총 등 미제 무기를 들고 있다. 카불/AP뉴시스

아프가니스탄은 이슬람법에 따라 통치될 것이라는 탈레반 고위급 인사의 언급이 나왔다. 특히 당초 언급과 달리 여성에 대해 엄격한 통제가 이뤄질 수 있다는 우려가 나온다.

탈레반의 고위급 인사인 와히둘라 하시미는 18일(현지시간) 로이터와 인터뷰에서 “아프간 국민 99.99%는 무슬림”이라며 “우리는 이슬람법을 적용해야 한다”고 밝혔다. 하시미는 또 “여성의 역할과 여학생의 등교 여부 등은 이슬람 율법 학자가 정할 것”이라며 “이런 정책을 결정하는 율법 학자 위원회가 있다”고 했다.

즉 여성이 히잡을 쓸지, 부르카를 입을지, 아바야에 베일을 착용할지 등 역시 율법 학자의 결정에 달려 있다는 것이다. 부르카는 얼굴까지 검은 천으로 가리는 복장이다. 아바야는 얼굴을 뺀 목부터 발끝까지 가리는 검은색 긴 옷이다.

탈레반 측은 전날 아프간 장악 후 첫 기자회견에서 “이슬람법의 틀 안에서 여성의 권리를 존중할 것”이라고 했지만, 아프간 내 여성들의 공포는 극에 달하고 있다. 실제로 한 여성이 부르카 없이 외출했다가 탈레반의 총에 맞아 숨졌다는 보도가 나오고 있다.

하시미는 또 탈레반 최고 지도자인 히바툴라 아쿤드자다가 아프가니스탄의 새 지도자가 될 것이라면서 아프간에는 민주주의 체제가 없으며 이슬람법에 따라 통치될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아프간에는 그 기반이 없기 때문에 민주주의 체제는 없을 것”이라며 “아프간에 어떤 형태의 정치시스템을 적용해야 하는지는 명확하고, 이슬람 율법이 바로 그것”이라고 말했다.

1996∼2001년 집권한 탈레반 정권은 이슬람 샤리아법(종교법)을 앞세워 엄격하게 사회를 통제했다. 춤, 음악, TV 등 오락이 금지됐고 도둑의 손을 자르거나 불륜을 저지른 여성을 돌로 쳐 죽게 하는 벌도 허용됐다. 여성에 대해서는 취업 및 각종 사회 활동을 제한했고 교육 기회도 허용하지 않았으며 외출할 때는 부르카를 착용하도록 했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뉴스

댓글

0 / 300

e스튜디오

많이 본 뉴스

뉴스발전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