은성수 금융위원장 “오픈뱅킹 제2금융권 확대·기능 고도화 추진”

입력 2019-12-18 09:45

제보하기

은성수 금융위원장은 18일 오픈뱅킹 전면 시행과 관련해 “참여기관을 제2금융권으로 확대하는 방안을 검토할 것”이라고 말했다.

금융위원회와 금융결제원은 이날 오전 서울 웨스틴조선호텔에서 오픈뱅킹 서비스 출범행사를 열고 서비스 전면시행을 알렸다. 은 위원장은 축사에서 “오픈뱅킹의 범위와 기능을 확장해나갈 예정”이라며 “참여기관을 저축은행과 상호금융 우체국으로 확대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이어 “기능 고도화를 추진하기 위해 잔액조회와 자금 이체 외에도 대출 조회 등 다양한 수요를 반영할 것”이라며 “데이터산업과 전자금융업과의 시너지 효과를 낼 수 있도록 제도와 인프라도 함께 정비하겠다”고 강조했다.

또 오픈뱅킹 서비스 보안 우려와 관련해 “결제 인프라 운영에 있어 신뢰와 안정은 타협의 여지가 없는 본질적 가치”라며 “보안점검과 일간 출금 한도 제한 등 오픈뱅킹 안정성 강화방안을 마련했다”고 말했다.

한편 오픈뱅킹 서비스는 지난 10월 30일 10개 시중은행 시범시행 됐다. 이날 전면시행에는 16개 은행과 31개 핀테크 기업 등 총 47개 기관이 전면 참여했다. 이번 행사에서는 시중은행과 카카오페이, 토스 등 핀테크 업체가 오픈뱅킹 기반 부스를 전시하고 서비스 시연회를 진행했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뉴스

댓글

0 / 300

e스튜디오

많이 본 뉴스

뉴스발전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