탄소발자국 지우기 특별기획

[특징주] 대창스틸, 자회사 초소형전기차 우정사업본부와 협의…미·유럽도 수출 계획 ‘↑’

입력 2017-10-30 10:53

제보하기

대창스틸 자회사 대창모터스가 KT에 초소형전기차 출고를 마치고 우정사업본부와 초소형전기차와도 공급을 위한 협의를 진행 중 이라는 소식에 상승세다.

30일 오전 10시 53분 현재 대창스틸은 전일대비 6.30% 상승한 4220원에 거래 중이다.

이 날 대창스틸은 초소형전기차를 우체국 집배용으로 우정사업본부와 공급 협의 중이라며 미국과 유럽에도 수출을 계획하고 있다고 밝혔다.

대창모터스 초소형 4륜 전기차 다니고는 전 세계 초소형 전기차 판매량 1위인 르노 ‘트위지’의 단점을 극복하는 데 초점을 맞췄다. 차량 내 에어컨과 자동 창문을 장착했다. 6.1㎾h급 LG화학 리튬이온 배터리를 장착해 1회 충전 주행 거리는 약 100㎞에 달한다.

쎄미시스코, 일진머티리얼, 후성, 코디엠 등과 함께 전기차 관련주로 꼽히는 대창스틸은 자회사 대창모터스가 우정사업본부와 미국 유럽 수출을 계획 중이라는 소식에 매수세가 몰리며 상승하는 것으로 풀이된다.

장중 매매동향은 잠정치이므로 실제 매매동향과 차이가 발생할 수 있습니다. 이로 인해 일어나는 모든 책임은 투자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뉴스

댓글

0 / 300

e스튜디오

많이 본 뉴스

뉴스발전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