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기발자국 - 이투데이 신문창간 12주년 특집

이상순, 이효리 반대에도 ‘뉴페스타’ 합류…“회식+야근 때문에 들어왔다”

입력 2022-06-08 08:38

  • 작게보기

  • 기본크기

  • 크게보기

▲(출처=JTBC ‘뉴페스타’)

가수 이상순이 ‘뉴페스타’의 직원으로 합류한 이유를 밝혔다.

7일 방송된 JTBC 새 예능 프로그램 ‘뉴페스타’에서는 YB, 이무진, 멜로망스, 최예나, 데이브레이크, 박정현, 다이나믹듀오 등이 페스터로 등장해 첫 회를 꾸몄다.

이날 이상순은 회식과 야근을 강력하게 원해 웃음을 자아냈다.

분위기가 달아오르자 유희열은 “지금 뮤지션들 MT 온 것 같다”고 말했다. 이상순은 “오늘 회식하나”라며 “회식이랑 야근 때문에 이 회사에 들어왔다”고 털어놔 스튜디오를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유희열과 윤종신은 “이상순의 합류 조건이 잦은 회식과 잦은 야근”이라며 “집에 가기 싫은가보다”고 물었다. 그러자 이상순은 “집에 가기 싫은 것보다 서울 온 김에 하루 자고 가고 싶다”고 고백했다.

이를 들은 윤도현이 “제주도 왔다 갔다 하려면 힘들다”며 속뜻을 이해하지 못하자, 윤종신은 “도현이가 의미를 모르네”라며 답답해해 웃음을 더했다.

또 이상순은 ‘뉴페스타’ 합류를 아내 이효리가 반대했다고 밝히기도 했다. 그는 “아내의 만류에도 불구하고 한 번 열심히 해보겠다고 이 회사에 들어오게 됐다”며 “정확히 뭐 하는 회사인지 잘 모르겠지만 열심히 해서 회사를 잘 살려보겠다”고 전했다.

앞서 진행된 제작발표회에서도 이상순은 이효리를 언급하며 “이야기는 안 하지만, (서울에 오는 것을 이효리가) 탐탁지 않아 한다. 음악 프로그램이라 이해해주는 것 같다. 가정사라 내가 알아서 하겠다. 여보 사랑해”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한편 신개념 페스티벌 음악 프로그램 ‘뉴페스타’는 매주 화요일 오후 10시 40분에 방송된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뉴스
댓글
0 / 300
e스튜디오
많이 본 뉴스
뉴스발전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