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타버스 - 이투데이 신문창간 11주년 특집

‘삭발에 수염까지’ 확 달라진 강용석…김동연에 “택시기사 살짝 팼나” 맹공격

입력 2022-05-13 11:11

제보하기

▲6·1 지방선거 경기도지사 선거에 출마한 강용석 무소속 후보. (연합뉴스)

6·1 지방선거 경기지사 후보 초청 TV 토론회에서 강용석 무소속 후보가 김동연 더불어민주당 후보에게 맹공을 가했다.

강 후보는 12일 서울 여의도 KBS 본관에서 열린 경기지사 후보 초청 TV토론회에서 김 후보를 향해 “워낙 이미지가 좋으셔서 제가 이런 거 보고 깜짝 놀랐다”며 “94년도에 택시 타고 가시다가 택시 기사 두들겨 패 가지고 기소유예 받으신 적이 있지 않으냐”고 물었다.

김 후보가 “두들겨 팬 적은 없다”고 답하자 강 후보는 “그럼 살짝 패셨나”라고 공세를 이어갔다.

김 후보는 “억울한 바가지 논쟁 때문에 벌어진 일”이라며 “기사가 제게 요금을 두 번 요구해서 처벌받았고, 형평에 따라서 저는 기소유예 받았다. 기소유예는 전과도 아니다”라고 해명했다.

그러자 강 후보는 “그쪽에서 요금을 더 요구했기 때문에 치셨다? 택시 기사가 바가지를 씌우면 때려도 된다는 취지냐”고 꼬집었다.

김 후보는 “친 적 없다”, “때린 적 없다”고 목소리를 높였고, 이에 강 후보는 웃음을 터트리기도 했다.

앞서 강 후보는 ‘검수완박’ 반대를 외치며 삭발을 감행하고 TV토론 기회를 요구하며 법적 대응까지 벌인 바 있다.

한편 김 후보는 1994년 경제기획원 근무 시절 택시 기사와 요금 문제로 시비가 붙어 폭력 행위로 기소유예된 바 있다. 당시 김 후보는 요금을 냈다고, 택시 기사는 요금을 내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이후 조사 결과 김 후보가 요금을 낸 것으로 확인되며 기소유예 판정을 받았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뉴스

댓글

0 / 300

e스튜디오

많이 본 뉴스

뉴스발전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