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8회 전국동시지방선거

한은 기준금리 인상…금리 인상기 재태크 방안은?

입력 2022-01-14 11:04

제보하기

‘영끌’, ‘빚투’ 차주들은 재태크 전략을 수정해야 할 것으로 전망된다. 한국은행이 기준금리를 인상 기조를 이어갈 것으로 전망되면서, 자산시장이 본격적인 조정 장세로 진입할 것으로 보이기 때문이다.

이에 전문가들은 이자 부담이 늘어난 차주들이나 부채를 낀 투자자들은 보수적인 재태크 전략을 채택해야 한다고 입을 모았다.

한국은행 금융통화위원회는 14일 통화정책방향 회의를 개최, 기준금리를 0.25%포인트(p) 인상하기로 의결했다. 한국은행이 금리인상 기조를 유지하겠다는 뜻을 내비쳤고, 기준금리와 대출금리가 맞물려 돌아간다는 점을 고려하면 향후 금리가 계속 상승곡선을 그릴 것으로 전망된다.

전문가들은 금리 인상기 재테크 전략으로 ‘빚내서 투자 금지’와 ‘방어적인 자산 구성’을 주문했다. 주식ㆍ부동산ㆍ암호화폐(가상자산) 등의 자산 가격이 대체로 횡보세 내지 조정세를 보일 가능성이 높아진 가운데, 시장으로 유입될 자금의 규모가 줄어들 가능성이 높아진다는 것이다.

이날 한국은행의 발표에 따르면 기준금리가 0.5%에서 1.25%로 상승시 가계의 연간 이자부담 증가규모는 9조6000억 원에 달한다. 1인당 연간 이자부담 규모는 상승 전 289만6000원 원에서 338만 원으로 48만4000원 증가한다.

추가 금리 인상이 시사되는 가운데 이자 부담이 더욱 가중될 전망이다. 기준금리 상승으로 금융기관의 대출금리가 0.25%p 상승할 경우 가계의 연간 이자부담이 3조2000억 원, 0.50%p 상승할 경우 6조4000억 원 증가한다.

가능한 한 레버리지를 낮추고 현금 비중을 늘리는 것이 좋다는 조언이 이어졌다. 황세운 자본시장연구원 선임연구위원은 “(전체 자산 중) 현금의 비중을 30~40% 정도로, 평소보다는 조금 높은 수준으로 가져가는 게 좋다”라며 “주식이나 자산을 모두 처분화해 현금화할 필요는 없지만 부채는 최대한 억제하는 방어적 전략이 필요한 시기”라고 말했다.

기존 부채의 조정 또한 필요하다고 조언했다. 기존 부채를 가급적 고정금리형 부채로 전환하고, 신규 대출이 필요할 경우 고정금리 형태로 시도하는 게 부담을 줄이는 전략이라는 것이다. 대출금리를 비롯한 시장금리는 오히려 상승 곡선을 그려 머니무브가 일어날 수 있는 만큼, 관련한 대책이 필요하다는 지적이다.

정용택 IBK투자증권 리서치센터장은 “새로운 금통위가 들어온다 하더라도 미 연준 기조를 고려하면 올해 안에 금리가 내려갈 가능성은 크게 없다”라며 “기본적으로 안전자산 유동성 비중을 늘리고 위험자산에 대한 비중을 줄여야 할 것으로 보인다”라고 분석했다.

특히 위험자산으로 분류되는 부동산ㆍ암호화폐(가상자산)나 장기채권에 대한 거리유지를 주문하기도 했다. 통상 고정금리부 채권은 금리 상승기 수익을 내기 어려운 만큼 경계심을 가질 필요가 있다는 것이다.

오건영 신한은행 IPS기획부 부부장은 “금리 상승기 장기채권보다는 짧은 기간 안에 만기가 돌아오는 단기채권에 대한 비중을 늘리는 것이 좋다”라며 “통상 장기채권이 안전자산이라 생각할 수 있지만 금리 상승기에는 유의해야 한다”라고 전했다.

투자 대상을 조심스럽게 선별해야 한다는 조언도 이어졌다. 대부분의 전문가들은 지난해 새로운 투자처로 떠오른 암호화폐(가상자산)나 부동산에 대한 유보적인 입장을 취했다. 황 선임연구위원은 “암호화폐의 가격은 작년과 같은 강한 상승을 이어갈 가능성이 낮다고 본다”라며 “올해 내지 내년까지는 빚을 내서 투자하기보다 가진 부채를 줄여나가는 전략이 필요하다”라고 조언했다.

정 센터장 또한 “부동산과 암호화폐는 대표적인 위험자산”이라며 “올해 금리 인상으로 자산수익률이 기대보다 떨어질 만큼 부채 규모를 줄이고 위험자산 비중을 줄이는 것이 좋다”라고 말했다.

오 부부장도 “부채비율이 높은 기업들이나 현금 흐름이 막힌 기업들에 대한 투자를 경계해야 한다”라고 힘을 보탰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뉴스

댓글

0 / 300

e스튜디오

많이 본 뉴스

뉴스발전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