탄소발자국 지우기 특별기획

이재명 “남욱 등 토건세력 숨어든 것 몰랐다”

입력 2021-10-18 14:36

제보하기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18일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경기도 국정감사에 출석했다. (신태현 기자 holjjak@)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 이재명 경기도지사는 18일 경기 성남시 대장동 공영개발에 민간개발을 추진하던 토건세력이 참여한 것을 몰랐다고 주장했다.

이 지사는 이날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경기도 국정감사에 출석해 민간이익 배분 설계에 관여했는지 묻는 민형배 민주당 의원의 질의에 “토건세력 배제가 방침이었기에 자기들은 뒤에 철저히 숨었다고 한다”며 “3중 장막 뒤에 숨었는데 첫 번째는 (공모에 참여한) 은행 뒤에 숨었고, 그 다음 (주주로 참여한) SK(증권) 뒤에 그 안에서도 특정금전신탁 안에 숨었다”고 말했다.

그는 박완주 민주당 의원의 거듭된 관련 질의에 대장동 개발 시행사 자산관리회사인 화천대유 핵심인물인 남욱 변호사를 언급하며 “남 변호사가 언론 인터뷰에서 이재명 시장 방침이 토건세력 배제라 자기들은 뒤에 숨었다고 했다”며 “실제로 저는 이를 막으려 대형 금융기관 중심으로 구성하라고 했는데 3중 장막 안에 숨은 것”이라고 했다.

남 변호사는 화천대유 관계사 천화동인 4호 소유주이자 공영개발 전부터 천화동인 5호 소유주 정영학 회계사와 함께 민간개발 추진을 위해 대장동 토지를 매입했던 인물이다. 정 회계사가 검찰에 제출한 녹취록에서 대장동 사업 핵심인물들과 이 지사를 여러 번 언급했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뉴스

댓글

0 / 300

e스튜디오

많이 본 뉴스

뉴스발전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