탄소발자국 지우기 특별기획

이재명 “대장동 돈 가진 건 국민의힘…직원 부패는 사과”

입력 2021-10-18 12:42

제보하기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18일 오전 경기도청에서 열린 국회 행정안전위원회의 경기도에 대한 국정감사에 출석하고 있다.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인 이재명 경기도지사는 18일 경기 성남시 대장동 공영개발의 민간이익에서 돈을 받은 건 국민의힘 관련 인사임을 강조했다.

이 지사는 이날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경기도 국정감사에 출석해 “자기가 자기에게 돈을 빼앗는 경우가 있나. 만약 제가 (대장동 개발 시행사 화천대유자산관리와) 이해관계가 있으면 그냥 민간개발을 허용했으면 국민의힘에서 난리를 치지도 않았을 것”이라며 “민간 몫에 해당하는 데서 돈을 나눠 가진 사람들이 바로 국민의힘 분들”이라고 말했다.

그는 “민간개발을 했다면 6150억 원이 민간업자들 입에 들어갔을 것이고 그나마 민관공동개발을 통해 환수해 민간개발업자 몫은 1770억 원에 불과했다. 제 뜻대로 완전 공영을 했다면 전부 시민 몫이 됐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돈 받은 자=범인, 장물 나눈 자=도둑’ 문구가 적힌 손팻말을 들고 “부정부패 주범은 돈을 받은 사람이다. 제가 만약 화천대유 주인이면 길 가던 강아지에 던져줄지라도 유서대필 조작했던 (국민의힘 탈당한) 곽상도 의원 아들 같은 분들에겐 한 푼도 안 준다”며 “성남시의회 다수 의석 활용해 민간개발을 주장하고 한국토지주택공사(LH)에 민간개발 압력을 넣고 민간업자로부터 금전 이익을 나눠 받은 건 국민의힘 시의원 혹은 국민의힘에 가까운 검찰 출신 변호사들”이라고 지적했다.

다만 성남도시개발공사의 유동규 전 사장 직무대행 등이 뇌물수수 혐의를 받는 데 대해선 “도둑들의 물건을 되찾아오는 과정에 여러 사람이 동원됐는데 그중 일부가 제 기대와 요청에 반해 도둑들과 연합했을 거라고 문제 제기가 있었다”며 “제가 인사를 잘못한 것, 제가 지휘하는 직원 일부가 오염돼서 부패에 관여한 점 진심으로 사과드린다”고 공개 사과했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뉴스

댓글

0 / 300

e스튜디오

많이 본 뉴스

뉴스발전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