탄소발자국 지우기 특별기획

미국·영국·호주, 새 안보 파트너십 ‘오커스’ 출범...호주 핵잠수함 지원

입력 2021-09-16 08:07

제보하기

3국 앞글자 딴 ‘오커스’ 출범
“호주 핵잠수함 지원 통해 미국 역량 강화”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15일(현지시간) 백악관 이스트룸에서 보리스 존슨 영국 총리, 스콧 모리슨 호주 총리와 새 안보 파트너십에 대해 논의하고 있다. 워싱턴D.C./AP뉴시스

미국이 영국, 호주와 함께 중국 견제를 위한 새로운 안보 파트너십을 출범시키기로 했다. 이 과정에서 미국은 호주의 핵잠수함 보유를 지원한다.

15일(현지시간) CNN에 따르면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 보리스 존슨 영국 총리, 스콧 모리슨 호주 총리는 이날 공동 화상 회견을 열고 세 나라의 새로운 안보 파트너십인 ‘오커스(AUKUS)’를 출범한다고 밝혔다. 오커스는 세 나라의 국가 이름을 딴 명칭이다.

바이든 대통령은 “우리는 장기적으로 인도 태평양 지역에서 평화와 안정을 보장해야 할 필요성을 인지하고 있다”면서 “3국 간의 협력을 강화하고 공식화하기 위해 또 다른 역사적인 단계를 진행한다”라고 말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이번 이니셔티브는 세 나라 각자가 빠르게 진화하는 위협에 대처하고 방어하는 데 필요한 현대적인 능력을 갖추도록 하는 것”이라며 “미국이 중국과 러시아의 새로운 위협에 초점을 맞출 수 있게 해줄 것”이라고 강조했다.

미국 행정부의 한 고위 당국자는 오커스 출범에 앞서 3국의 새 파트너십이 중국 등 특정 국가를 겨냥한 것이 아니라고 강조하면서도 “3국이 국방·외교정책의 고위 관료 간 회의와 관여를 비롯해 사이버, 인공지능(AI), 수중 능력, 정보기술 등의 협력을 추진할 것”이라고 말했다. CNN은 오커스 출범이 바이든 대통령이 중국 견제에 앞서 서방과 미국 파트너를 결집하기 위한 것이라고 평가했다.

오커스의 첫 구상은 호주의 핵 추진 잠수함 지원이다. 세 나라는 이와 관련한 회의체를 꾸려 18개월간 공동 연구를 진행하기로 했다. 핵잠수함은 수면에 자주 뜨는 재래식 잠수함보다 더 빠른 속도와 기동성이 필요하다. 바이든 행정부 고위 관계자는 “호주에 대한 핵잠수함 지원을 통해 미국의 역량을 강화할 수 있다”고 말했다.

또 다른 당국자는 호주에 대한 지원이 마지막이고, 예외적인 조치라는 점을 거듭 강조했다. 즉 추후 핵잠수함과 관련한 다른 국가 지원은 없을 것이라는 의미다. 그는 CNN에 “(핵 추진 기술과 관련한 구상은) 극도로 민감한 기술이며 솔직히 말해 여러 면에서 우리 정책의 예외”라며 “앞으로 다른 상황에서 착수할 것이라고 보지 않는다”고 했다. 그러면서 “호주는 핵무기를 개발할 의향이 없다”며 “핵 비확산에 대한 미국의 의지는 변함이 없다”고 강조했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뉴스

댓글

0 / 300

e스튜디오

많이 본 뉴스

뉴스발전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