탄소발자국 지우기 특별기획

박용진·강훈식, 당 대표 경선 첫 토론서 이재명 협공…"혁신 없이 '남탓'"

입력 2022-08-02 20:58

  • 작게보기

  • 기본크기

  • 크게보기

▲2일 강원 춘천시 G1방송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당 대표 후보자 초청 토론회에서 박용진(왼쪽부터), 강훈식, 이재명 후보가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당 대표 경선 첫 TV 토론회에서 박용진·강훈식 후보가 이재명 후보에게 협공을 가했다.

박 후보는 2일 G1방송 주관 민주당 당 대표 후보 초청 토론회에서 이 후보의 '저학력·저소득층 국민의힘 지지' 발언을 가장 먼저 문제 삼았다.

박 후보는 "혁신하지 않은 채 실패와 패배의 원인을 남에게서 찾는 '남 탓 노선'으로 가면 다시는 승리할 수 없다"며 "저학력·저소득층을 폄하하고 그분들의 잘못을 규정하는 것 아닌가"라고 지적했다.

이에 이 후보는 "말에 맥락이라는 게 있는 만큼 전체 취지를 살펴보셨으면 좋겠다"며 "과도하게 침소봉대하지 말고 오해도 없었으면 좋겠다"고 되받았다.

이 후보의 인천 계양을 보궐선거 '셀프공천' 논란을 놓고 박 후보와 이 후보가 정면충돌하기도 했다. 박 후보는 "셀프공천과 관련해서 박지현 당시 비상대책위원장에게 전화하신 적 있느냐"고 따졌고, 이 후보는 "여러 가지 의견을 나눈 것은 맞지만 내가 공천권을 가진 사람이 아니기 때문에 그걸 셀프공천이라고 할 수는 없다"고 답했다.

강 후보도 이 후보 공격에 가세했다. 강 후보는 '당에 온라인 플랫폼을 만들어 욕하고 싶은 의원을 비난할 수 있게 하자'는 이 후보의 발언을 평가해 달라는 박 후보의 요청에 "적절하지 않다"며 "진정한 민주주의는 존중을 바탕으로 소통해야 가능하다"고 말했다.

당 대표가 된 후 각자가 그리는 민주당의 모습도 조금씩 달랐다. 유력한 당권주자로 거론되는 이 후보는 당선될 경우 경선 '친명(친이재명)'과 '반명(반이재명)'이 대립하는 후유증을 봉합하는 강력한 리더십을 보이겠다고 밝혔다.

박 후보는 "광주에서 당선되면 부산, 대구, 강원 험지에서도 당선되는, 이기는 민주당을 만들겠다"며 "민심과 상식, 포용의 정당, 사회 연대정당으로 이기는 정당을 만들겠다"고 말했다.

강 후보는 "'유력 후보가 되면 당이 분열되지 않을까', '(유력 후보에) 강하게 반대하는 후보가 되면 민주당의 중요한 가치 자산을 깨지 않을까' 하는 두려움이 있다"며 "해결책은 새판 짜기, 젊은 수권정당을 만드는 것"이라고 밝혔다.

윤석열 정권에 대해서는 세 후보 모두 견제 의지를 드러냈다.

한편, 민주당의 새로운 당 대표를 뽑는 전당대회는 이달 28일 열린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뉴스
댓글
0 / 300
e스튜디오
많이 본 뉴스
뉴스발전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