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타버스 - 이투데이 신문창간 11주년 특집

테라, '루나' 코인 폭락 후 네트워크 일시 중단…바이낸스서 20원에 거래

입력 2022-05-13 06:10

제보하기

▲루나 파운데이션 가드(LFG)

한국산 가상화폐 루나와 테라USD(UST)를 발행하는 블록체인 기업 테라폼랩스가 12일(현지시간) 두 코인의 폭락 사태에 거래를 일시 중단했다가 다시 네트워크를 재가동한 것으로 알려졌다.

블룸버그 통신은 12일(현지시간) 테라폼랩스가 루나와 UST가 거래되는 블록체인 네트워크에 대한 공격을 막기 위해 시스템을 중단한 뒤 다시 재가동했다고 보도했다.

테라폼랩스는 트위터를 통해 블록체인 가동 중단을 선언하고 시스템 거버넌스 공격을 막기 위해 소프트웨어 패치를 적용하겠다고 밝혔다.

블룸버그 통신은 테라폼랩스가 루나와 테라 폭락 사태에 블록체인 시스템 가동을 중단해 거래를 일시 정지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테라폼랩스가 테라·루나 폭락 사태를 막기 위해 15억달러 자금을 조달하려 했으나 여의치 않은 상황이어서 가상화폐 거래를 정지하는 블록체인 시스템 중단이 해결책의 하나로 거론됐다고 전했다.

가상화폐 거래소 바이낸스에 따르면 루나는 현재 99% 폭락한 0.015달러(약 20원) 대로 추락했고, 1달러 가치에 연동되도록 설계된 스테이블 코인 UST는 44센트로 주저앉았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뉴스
댓글
0 / 300
e스튜디오
많이 본 뉴스
뉴스발전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