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8회 전국동시지방선거

HDC현대산업개발, 광주 신축 아파트 붕괴에 “깊이 사죄…실종자 구조 만전”

입력 2022-01-12 10:09

제보하기
유병규 대표, 오전 10시 사고 현장서 사과문 발표

▲유병규 현대산업개발 대표가 12일 오전 광주 서구 화정동 신축 아파트 외벽 붕괴사고 현장 부근에서 사과문을 발표하고 있다. (연합뉴스)

유병규 HDC현대산업개발 대표가 12일 광주 서구 신축 아파트 붕괴 사고와 관련해 사과했다.

유 대표는 이날 오전 10시 사고 현장을 찾아 사과문을 발표했다. 유 대표는 “HDC현대산업개발의 공사 현장에서 발생한 불행한 사고로 인해 피해를 보신 실종자와 그 가족, 광주 시민 여러분께 깊이 사죄드린다”고 운을 뗐다.

유 대표는 이어 “있을 수 없는 사고가 발생했고 회사는 책임을 통감한다”며 “실종자 수색과 구조가 급선무이므로 소방본부, 국토교통부, 광주광역시 및 서구청 등 유관기관과 긴밀히 협조하여 실종자 수색에 만전을 기하겠다”고 했다.

유 대표는 회사의 모든 역량을 집중해 사고 수습에 나서겠다고 했다. 유 대표는 “회사는 사고 발생 즉시 대표이사인 저를 포함한 임직원과 구조 안전 전문가 등 50여 명을 사고 현장에 급파했다”며 “현재 유관기관의 협의 하에 실종자 수색, 구조와 추가 피해 방지를 위한 안전 확보 대책을 수립하고, 필요한 장비와 인력을 확보했다. 앞으로 추가로 필요한 모든 조치를 취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수사기관의 조사와 국토교통부 등의 사고원인 규명에도 성실히 임하겠다”고 했다.

이번 사고는 전날 오후 3시 47분께 광주 서구 화정동에 짓는 39층 규모 주상복합 아파트 신축 공사현장에서 발생했다. 현재 대피·구조자를 제외한 공정 작업자 6명의 소재가 파악되지 않고 있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뉴스

댓글

0 / 300

e스튜디오

많이 본 뉴스

뉴스발전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