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타버스 - 이투데이 신문창간 11주년 특집

“NFT 진출 안돼요”…방탄소년단 팬들, 보이콧까지 거론

입력 2021-12-31 14:36수정 2021-12-31 14:37

제보하기

▲사진제공=빅히트뮤직

방탄소년단(BTS) 소속사 하이브의 대체 불가 토큰(NFT) 사업 진출에 방탄소년단의 팬클럽 일부가 반발하고 나섰다.

월스트리트저널(WSJ)은 30일(현지시간) 팬클럽이 온라인 불매 운동과 환경 우려를 제기하며 ‘찬물’을 끼얹고 있다고 보도했다.

팬들은 NFT가 제작 과정에서 과도한 에너지 소비를 부추긴다고 주장하고 있다. 이는 BTS가 그동안 환경친화적 메시지를 내온 것과 반한다는 것이다.

보도에 따르면 지난달 초 하이브가 블록체인 업체 두나무와 합작 법인을 설립하며 NFT 사업 진출을 공식화하자마자 트위터 등 소셜미디어에선 하이브 상품에 대한 불매운동을 주장하는 해시태그가 실시간 주요 해시태그 상위를 점령했다.

‘#BoycottHybeNFT’(하이브 NFT 불매), ‘#ARMYsAgainstNFT’(아미는 NFT에 반대한다), ‘#ハイブ不買’(하이브 불매) 등의 해시태그는 지금도 트위터에서 찾을 수 있다.

이들은 NFT 기술의 막대한 에너지 소비를 주로 문제 삼고 있다. NFT는 기본적으로 블록체인 기술을 사용하는데, 거래 건마다 이를 확인하는 ‘채굴’ 과정을 거쳐야 해 전기 소비량이 많다는 것이다.

또한 NFT 상품을 구매하려면 암호화폐를 사용해야 하고, 암호화폐 채굴에도 전기 사용량이 매우 크다는 점을 문제로 거론한다.

무엇보다 최근 유엔 총회장에서 열린 지속가능한 발전을 강조한 BTS의 가치와도 맞지 않다는 지적이다.

그러나 하이브 측은 NFT 사업을 예정대로 밀어붙이겠다는 계획이다. 하이브 미국 법인은 WSJ에 “NFT는 확장의 잠재력이 있다. 팬들에게 자신을 표현할 더 다양한 경험과 기회를 제공할 수 있다”고 말했다.

하이브는 어떤 NFT 상품을 판매할지 정해진 바가 없다면서, 팬들이 가상화폐 거래로 손해를 보지 않도록 현금 지불 옵션 등을 두는 방안 등을 검토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하이브와 손잡고 NFT 사업에 진출한 두나무 측도 “NFT 거래로 발생하는 탄소 발자국은 거의 무시할 수 있는 수준”이라고 WSJ에 밝혔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뉴스
댓글
0 / 300
e스튜디오
많이 본 뉴스
뉴스발전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