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타버스 - 이투데이 신문창간 11주년 특집

SKC, 유럽 동박 생산거점 폴란드 낙점…9000억 투자

입력 2021-11-18 20:00

제보하기
연산 5만 톤 규모 생산시설 건설…2024년 상업생산 목표

SKC가 유럽의 동박 생산 거점으로 폴란드를 확정했다.

SKC는 SK넥실리스와 18일(현지 시각) 폴란드 스탈로바볼라시 제슈프기술공대에서 폴란드 당국과 인근 E-모빌리티(E-Mobility) 산업단지에 동박 공장을 건설하는 내용의 투자협약을 맺었다고 밝혔다.

SKC는 이곳에 약 9000억 원을 투자해 연산 5만 톤(t) 규모의 동박 생산시설을 짓는다.

내년 상반기에 착공한 뒤 이르면 2024년 상업생산을 시작하는 것이 목표다.

이날 행사에는 이완재 SKC 사장, 김영태 SK넥실리스 대표 등 주요 임직원이 참석했다. 폴란드 측에선 마테우슈 모라비에츠키 폴란드 총리와 루치우슈 나드베레즈니 스탈로바볼라 시장, 산업진흥청 및 투자청 고위 관계자들이 참석했다.

폴란드 스탈로바볼라 E-모빌리티 산업단지는 8월 폴란드 정부가 특별법안으로 지정한 미래산업단지다. 주요 글로벌 이차전지 제조사 공장과 5~8시간 거리에 있다. 각종 세제ㆍ행정절차 간소화 혜택을 누릴 수 있고 근처에 기술공대가 있어 산학협력도 추진할 수 있다.

대규모 전력을 신재생에너지로 확보할 수 있어 'RE100'의 완전 이행도 가능하다고 회사 측은 강조했다.

SKC는 이곳에 혁신적인 기술을 적용한 생산공정을 도입하고 주요 고객사 현지 대응력을 높일 계획이다. 유럽에서 최고의 동박 회사로 성장하는 것이 목표다.

특히, 유럽 내 생산 규모를 총 10만 톤으로 늘리는 방안도 검토 중이다.

이번 투자에 더해 SKC는 미국에도 5만 톤 규모의 투자를 추진한다. 이를 바탕으로 2025년까지 정읍 5만2000톤, 말레이시아 5만 톤, 유럽 10만 톤 등 총 25만 톤으로 키우는 것이 목표다.

회사 관계자는 "증가하는 동박 수요에 대응하기 위해 국내 공장 상업 가동 일정을 앞당기고 해외 증설을 빠르게 추진하고 있다"며 "고객사가 많은 유럽 지역의 생산거점 투자를 본격적으로 추진해 세계 최고 기술력을 집약한 생산시설을 건설하고, 최고의 동박 솔루션을 제공해 고객가치를 높여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뉴스

댓글

0 / 300

e스튜디오

많이 본 뉴스

뉴스발전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