탄소발자국 지우기 특별기획

셀리버리, ‘셀리버리 리빙앤헬스’ 출범…3년 내 코스닥 상장 목표

입력 2021-11-17 09:34

제보하기

▲헬스케어사업 진출을 위한 성인 대상 임상시험 결과 (자료제공=셀리버리)

셀리버리테리퓨틱스는 약리물질 생체 내 전송기술(TSDT)의 범용성 확대 및 미래성장동력을 확보하기 위해 셀리버리와 별도 독립법인인 셀리버리 리빙앤헬스(Cellivery Living&Health, Inc.)를 출범했다고 17일 밝혔다.

셀리버리는 신사업 확장을 위해 전년 매출 371억 원 규모의 법인을 인수 후 개발(A&D) 방식으로 인수하고 상호를 셀리버리 리빙앤헬스로 변경했다.

셀리버리 리빙앤헬스는 셀리버리가 보유한 TSDT 플랫폼 기술의 비독점적 기술이전을 목적으로 하는 특허통상실시권 계약을 맺고, 다양한 사업분야의 헬스케어 제품군을 연구∙개발해 사업화할 계획이다. 또한, 코로나19를 포함한 감염병 면역치료제로 개발 중인 내재면역제어 항염증 면역조절제 iCP-NI의 특허물질이전 계약을 맺고 뷰티 및 생활건강사업 등 헬스케어 전 분야에 적용한다.

셀리버리 사업개발팀장은 “이번 계약을 통해 셀리버리는 계약기간 동안 셀리버리 리빙앤헬스에 TSDT 플랫폼기술의 통상실시권을 부여하는 조건으로 계약금 및 매년 기술이전료를 수령하며, iCP-NI 등의 뷰티 및 헬스케어 제품군에 대한 원료공급을 통해서도 상당한 수준의 수익을 거둘 수 있을 것으로 예상한다”고 말했다.

셀리버리 리빙앤헬스는 iCP-NI의 범용성을 극대화하기 위해 의약품 이외에 스킨케어, 덴탈케어, 바디케어 등 핵심사업분야를 구축했다. 내년 매출 650억 원, 3년 내 매출 2000억 원대를 달성하고 코스닥 시장에 상장할 계획이다.

올해 4분기부터는 임상시험으로 입증된 뷰티사업(스킨케어, 핸드케어, 메이크업), 생활건강사업(덴탈케어, 헤어케어, 바디케어) 및 웻티슈사업(대인용 웻티슈, 대물용 와이프스) 등 3개 분야, 8개 제품군을 시작으로 다양한 전문 뷰티 및 헬스케어제품 출시와 함께 통합 마케팅을 전개해 공격적인 영업에 나설 예정이다. 전략적 제품 포트폴리오를 바탕으로 다양한 유통망 확대를 통해 5년 내 1조 원대 매출의 종합헬스케어 상장기업으로 성장하는 것이 목표다.

셀리버리 경영기획본부장은 “셀리버리와 셀리버리 리빙앤헬스는 별도의 법인으로, 셀리버리의 핵심사업인 TSDT 플랫폼기술과 이를 응용한 혁신적 신약물의 라이선싱 전략은 변함없다”면서 “셀리버리 리빙앤헬스에서 들어오는 기술이전료, 원료물질 매출 및 로열티 등 두 개의 개별 계약에 의해 각각 연 100억 원대의 자금 확보가 예상돼 셀리버리의 핵심사업을 더욱 강력하게 추진할 것”이라고 말했다.

셀리버리는 중증 및 위중증 코로나19 면역치료제 iCP-NI의 미국 및 유럽 임상시험을 앞두고 있으며, 글로벌 제약사와 TSDT 플랫폼기술 및 운동실조증 치료신약에 대한 개별 라이선싱 협의 등을 진행 중이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뉴스

댓글

0 / 300

e스튜디오

많이 본 뉴스

뉴스발전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