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8회 전국동시지방선거

송영길 "'대장동 의혹' 검찰 수사 12월 전 마무리해야"

입력 2021-10-18 10:55

제보하기

▲더불어민주당 송영길 대표가 18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송영길 대표는 18일 검찰의 '대장동 의혹' 수사와 관련해 "대선에 본격적으로 들어가기 전에 결론을 내줘야 한다"고 말했다.

송 대표는 이날 오전 CBS 라디오에 출연해 '12월 전에 마무리해야 한다고 보는가'란 질문에 "그 안에 해야 한다고 본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대선이 다가오고 있는데 특검을 해서 대선 내내 이걸 검찰이 '선거'를 하도록 하면 안 되는 거 아니겠느냐"며 "그 전에 빨리 끝낼 수 있도록 지금 단계 수사에 박차를 가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송 대표는 이 후보 선대위 출범 시점에 대해 "10월 말쯤 끝나면서 하나로 통합되고 또 거리두기도 좀 완화되고 그러면 좀 더 많은 당원이 모여서 컨벤션 효과도 만들어야 된다"고 언급했다.

그는 이 후보와 이낙연 전 대표와의 회동에 대해선 "경기도 국감이 끝나고 나면 경기도지사직을 사표를 내야 할 것"이라며 "그래야 예비후보 등록을 하고 이 후보가 정식으로 이낙연 전 총리님을 찾아봬야 할 것"이라고 밝혔다.

송영길 대표는 "11월 5일 국민의힘 후보 결정과 상응할 만한 뭐가 있어야 되니까 여러 가지로 생각 중"이라고 말했다.

송 대표는 정권교체 여론이 높은 것에 대해선 "이재명 후보가 당선되는 것도 새로운 정권을 창출하는 것"이라며 "문재인 정부의 총리나 각료나 핵심 역할을 했던 분은 아니고 경기도지사로 지방행정을 했고 핵심 주류 그룹이 아니다. 그래서 변화에 대한 기대가 있다"고 애기했다.

그러면서 문 대통령과 이 후보의 차이에 대해 윤석열 전 검찰총장에 대한 '징계 적법' 판결을 예로 들며 "문재인 대통령님이 마음이 너무 착하시지 않으냐. 절차를 아주 중시하시고"라며 "그런 경우에 불러다가 그만두라고 해야 하지 않았나. 좀 스타일이 차이가 있는 것"이라고 말했다.

송 대표는 야권 유력 대선 후보인 윤 전 총장에 대해선 "가장 내용이 없는 사람"이라며 "유승민 후보와 윤 후보가 1대1 토론을 한번 해 보면 여러 가지 부실한 게 다 드러날 것"이라며 비판했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뉴스

댓글

0 / 300

e스튜디오

많이 본 뉴스

뉴스발전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