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타버스 - 이투데이 신문창간 11주년 특집

與野, ‘대장동 자료 제출’ 두고 충돌...“진실규명” vs “정쟁국감”

입력 2021-10-13 16:29

제보하기

국힘, 13일 경기도청ㆍ성남시청 항의방문
"이 지사, 부도덕 낱낱이 밝혀야"
민주당 "국힘당 정쟁에 국회 권한 가치 잃어"
이재명 "도지사 휴가 등 어처구니없는 자료 요청"

▲국민의힘 김도읍 정책위의장(가운데) 등 국회 정무·행안·국토위원회 소속 의원들이 13일 오전 2021년 국정감사에서 성남시의 자료제출 비협조에 대한 항의로 성남시 중원구 성남시청을 방문해 신경천 성남시 행정조정실장에게 자료제출을 요구하고 있다. 국회사진취재단 (이투데이DB)

더불어민주당과 국민의힘이 13일 ‘대장동 의혹’ 자료 제출을 두고 충돌했다. 야당이 경기도에 ‘대장동 의혹’ 규명을 이유로 국정감사 자료 제출을 압박하자 여당이 ‘정쟁 국감’이라고 맞섰다.

이날 국민의힘은 ‘대장동 의혹’과 관련한 국정감사 자료 제출을 요구하며 경기도청과 성남시청을 항의 방문했다.

국회 정무위·행안위·국토위 소속 국민의힘 의원 13명은 이날 수원시 경기도청 상황실에서 현장간담회를 열고 “이재명 경기지사의 부도덕한 행태를 국감에서 낱낱이 밝히기 위해 대장동 관련 자료를 요청했으나 유의미한 자료를 한 건도 받지 못했다”고 지적했다.

이들은 간담회를 마친 뒤, 오병권 행정1부지사에게 ‘2021년 대장동 관련 국정감사 미제출 자료 목록’을 전달했다.

목록에는 △대장동·제1공단 결합도시개발 사업 관련 내부 검토 자료 △유동규 전 기획본부장을 경기관광공사 사장으로 임용하게 된 절차 및 경위 등이 있다.

야당의 공세가 거세지자 여당은 대선후보 지키기에 나섰다.

같은 날 민주당 원내부대표단은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오늘 국민의힘이 국감 자료 미제출에 대해 항의방문을 한다며 경기도청과 성남시청을 순회 방문하는 쇼를 벌였다”며 “국정감사를 위해 국회가 부여받은 증인 신청과 자료 요구 권한은 국힘당 정쟁에 가치를 잃고 자격 없는 권한, 부끄러운 구태의힘으로 전락했다”고 비판했다.

이재명 민주당 대선후보도 야당의 자료제출 요구에 맞섰다.

그는 야당의 경기도청 방문과 관련해 기자들을 만나 “저희가 자료 안 낸 건 도지사 휴가 일정 등 어처구니없는 지방 사무에 관한 것”이라며 “국회는 그런 지방 사무에 대해 아무런 감사 권한 없다. 분가한 자식 집에 가서 시아버지가 며느리 부엌살림 뒤지는 것과 마찬가지다”고 밝혔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뉴스

댓글

0 / 300

e스튜디오

많이 본 뉴스

뉴스발전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