탄소발자국 지우기 특별기획

'배신자·노잼·꼰대'…악플에 맘아픈 野대선주자들

입력 2021-09-16 18:48

제보하기

국민의힘 8명 주자 첫 TV토론회
무플보다 악플…솔직한 입장과 해명

▲국민의힘 윤석열(오른쪽부터), 안상수, 원희룡, 최재형, 유승민, 하태경, 홍준표, 황교안 대선 경선 예비후보들이 16일 서울 중구 TV조선 스튜디오에서 열린 제20대 대통령선거 경선후보자 1차 방송토론회에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국회사진기자단)

8명의 국민의힘 대선주자들이 16일 첫 TV 토론회에서 국민들이 후보들을 향해 내놓은 쓴소리인 '악플'에 대한 솔직한 입장과 해명을 내놨다.

윤석열 전 검찰총장은 본인에 대한 '추미애한테 술 한잔 사야지. 아니 지금은 박지원인가?'라는 댓글에 대해서는 "많은 분들이 저렇게 생각하는데 저도 크게 반대하지 않는다"라며 웃으면서 말했다. 두번째 댓글 '조국만큼만 검증하라! 반만 해도 가족 털면 다 나와'에 대해선 "조교수와 관련된 사건은 가족 다 해서 몇달 안했다"면서 "저희는 지금 1년6개월이 넘도록 반부패부를 동원해 하고있는데. 아직까진 별로 나온것도 없고. 선거에 이용하기 위해 계속 가는게 아닌가"라고 답했다.

원희룡 전 제주지사에 대해선 '솔직히 이준석 녹취록으로 노이즈 마케팅한거지'라는 댓글이 나왔다. 이에 대해 원 전 지사는 "공선 경선, 선관위 구성과 관련해서 다른분이 문제제기 하지 않아 충정으로 나선 것"이라며 "그 과정에서 불편하고 잘못된 점에 대해서 미안하게 생각한다. 그런 급박한 공적인 문제제기라고 생각해달라"며 "이 대표와는 며칠 전에 떡볶이를 먹으며 미래를 위해 의기투합했다"고 답했다.

'한번 배신자는 또 합니다. 데리고 온다는 중도는 어디갔슈?' 악플을 본 유승민 전 의원은 "저, 배신자 때문에 참 고생많이했다. 한번도 나라와 국민을 배신한적없다. 제가 배신자라면 최순실이 충신이냐. 저는 절대로 그리 생각안한다"고 하소연했다. 이어 "제 양심과 소신에 따라 신념을 가지고 탄핵을 한 것"이라며 "그 이후에 정치적인 여러 핍박, 어려움을 고스란히 감당하고 있다. 한번도 이일에 대해 말 바꿔본 적 없다"고 덧붙였다.

홍준표 의원은 '그렇게 말아먹고 또 나왔나? 홍준표는 은근 여당후보인 듯', '부인한테 '집사람'이 뭡니까? 역시나 꼰대 느낌'이라는 댓글에 대해 "다 받아들이겠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앞으로 참고하도록 하겠다. 대통령이 돼서도 국민의 쓴소리를 다 듣겠다"고도 했다.

최재형 전 감사원장에 대해선 '곧 추석인데 가족들 모여서 애국가 4절까지 부르나요?'라는 댓글이 공개됐다. 이에 대해 최 전 원장은 "아마 낯선 모습 봐서 그런 말씀한 것 같은데 가족이 알아서 선택하는 것"이라며 "나라를 사랑하고 고마운 마음을 표현한거라고 이해해주시면 좋겠다"고 말했다. 이어 '모범생이 정치하면 물먹고 불량학생 될 수도'라는 악플에 대해선 "앞으로 우리나라 정치도 모범생이 정치해야할 부분도 있다고 생각한다"면서 "정치 선배들 많지만 국민들도 기존 정치를 지긋지긋해한다. 모범적인 정치했으면 좋겠다"고 강조헀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뉴스

댓글

0 / 300

e스튜디오

많이 본 뉴스

뉴스발전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