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타버스 - 이투데이 신문창간 11주년 특집

[발로 뛰는 뉴스] 원희룡 전 지사가 1인 시위한 명동 가보니

입력 2021-08-10 18:00수정 2021-08-15 15:15

제보하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장기화로 소상공인들의 한숨이 늘어나고 있습니다. 서울의 중심상권인 명동거리도 이전의 활기를 찾아보기 어려워졌는데요. 공실과 임대문의 안내문은 나날이 늘어나고 관광객의 발길도 끊겨 적막함이 감돌고 있습니다.

언제쯤 이전과 같은 일상으로 돌아갈 수 있을지 모를 상황에서 정부는 수도권 사회적 거리두기 4단계 재연장 결정했습니다. 소상공인들의 시름은 더 깊어질 수 밖에 없습니다.

그런데 국민의힘 대권주자인 원희룡 전 제주도지사가 8일 서울 중구 명동에서 정부의 방역 조치를 비판하는 1인 시위에 나섰습니다.

원 전 지사는 “저녁 6시 이후 2인 제한 등은 말도 안되는 탁상공론이며, 지금과 같은 거리두기는 해제하고, 일선의 목소리를 반영한 합리적이고 최소한의 거리두기로 완화해야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원 전 지사는 고강도의 거리두기가 사실상 재산권 침해, 강제 수용에 해당한다면서 “국가를 위해 국민의 권리를 희생한 것이기 때문에, 여기에 대해선 보상해야 한다”고 지적했습니다.

코로나19가 하루빨리 종식되어 이 시기를 보내고 있는 모든 이들에게 볕 뜰 날이 오기를 바라는 마음이겠죠.

코로나19 직격탄 맞은 명동의 모습 함께 보시죠.

  • 좋아요0
  • 화나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뉴스

댓글

0 / 300

e스튜디오

많이 본 뉴스

뉴스발전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