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짜위기는 4Q]4분기 기업 실적 회복세 기대… 그러나 실적양극화는 ‘지속’

입력 2020-11-02 17:15수정 2020-11-02 17:22

제보하기

▲자료제공=에프앤가이드. 단위=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라는 사상 초유의 사태로 상반기 기업들의 실적이 곤두박질 친 가운데, 올 4분기 코스피 주요 상장사들의 영업이익이 전년 동기보다 58% 가량 증가할것으로 전망되면서 실적 반등에 대한 기대감이 고조되고 있다. 그러나 업종별 포트폴리오에 따라 실적 차별화는 지속될 것으로 보인다.

2일 금융정보업체 에프앤가이드에 따르면 증권사 3곳 이상에서 실적 전망을 제시한 주요 코스피 상장사 172곳의 올 4분기 매출액과 영업이익의 추정치 합계는 각각 463조9556억 원과 34조2893억 원으로 집계됐다. 이는 전년 동기와 비교해 매출액은 1.62% 상승, 영업이익은 58.43% 늘어난 수치다.

상반기 코로나19 확산에 따라 기업들의 실적이 곤두박질 치면서 10년래 최악의 성적표를 받아들었지만, 3분기부터 전년대비 실적이 개선된 기업들이 나오기 시작하면서 4분기는 전년 동기와 대비해 실적이 높아진 기업들이 늘어남에 따라 회복 국면에 진입할 것이라는 기대감이 나온다.

▲자료제공=에프앤가이드. 단위=원
실제 증권가는 시가총액 상위권 기업들의 4분기 실적개선이 뚜렷할 것으로 내다봤다. 삼성전자는 전년 동기 대비 영업이익이 43.1% 증가할 것으로 예상했으며, SK하이닉스도 전년 동기보다 영업이익이 264.8% 늘어날 것으로 전망된다.

또한 삼성SDI는 중대형 전지와 반도체, OLED 소재 중심의 전자재료 부문 매출확대로 사상 최대 실적이 전망되면서 전년 동기 대비 영업이익이 무려 1468.3% 증가할 것으로 예상됐으며, 언택트(비대면) 관련 기업인 네이버와 카카오도 각각 전년동기 대비 영업이익이 77.7%, 73.6% 증가할 것으로 추정된다.

그러나 모든 기업이 회복세에 접어든 것은 아니다. 호텔·면세, 정유, 자동차, 화학, 유통 등 코로나19에 취약한 업종을 주로 영위하는 상장사들은 4분기도 전년 동기 대비 줄어든 영업이익을 기록할 전망이다. SK이노베이션(-94.7%)를 비롯해 애경산업(-49.5%), 신세계(-49.3%), GS(-36.0%), 롯데정밀화학(-34.3%), 효성티앤씨(-32.9%), 아모레G(-28.1%), 신세계푸드(-27.2%), 넥센타이어(-21.6%), 현대백화점(-19.2%), 현대글로비스(-12.9%) 등이다.

정익수 한국신용평가 기업평가본부 선임연구원은 “코로나19가 예상보다 장기화되면서 부정적인 영향이 가중된 산업들이 있는 반면 비대면 시대로의 전환 국면에서 그 수혜를 받는 산업도 나타나고 있어 업종별 포트폴리오에 따라 업황 전망은 차별화되고 있다”며 “코로나19와 유가급락을 주 요인으로 상반기 실적 저하 폭이 컸던 기업들은 대체로 단기 업황 전망도 비우호적이기 때문에 실적 측면의 부담은 지속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투데이이슈

AD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기업분석①] 실적도 안좋은데 바이오 테마에 들쑥날쑥 필룩스
  • 2
    두산과 이별 준비하는 인프라코어…두산기술원 지분 밥캣에 매각
  • 3
    1인 배달에 밀린 '김혜자ㆍ백종원 도시락'…도시락 왕좌 재탈환 나선 편의점

증권 · 금융 최신 뉴스

  • 1
    키움증권, 2021 키움 영웅전 실전투자대회 개최
  • 2
    반도체 품귀현상에… ‘반도체 쌍끌이’ 삼성전자·SK하이닉스 시총 630조 넘어서
  • 3
    외국인·기관 '사자' 행렬에 코스닥1000 시대 '목전'...999.30 '사상 최고치'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