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도권 소상공인 피해, 코로나19 발발때보다 2차 확산때 더 컸다

입력 2020-09-22 15:00

제보하기

전체 소비 감소폭, GDP 감소폭보다 커
한은 “금융위기 때와 달리 소비감소가 경기침체 주요인”
경제 성장률 전망치 추가 하향 아닌 범위 내 있다

8~9월 수도권 소상공인 매출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발생했던 2월경보다 더 크게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금융위기 때와 달리 소비감소가 경기침체를 주도한 때문이다.

▲수도권 소상공인 매출 추이 (자료제공=한국은행)

22일 한국은행이 발표한 ‘최근 소비 동향 점검 및 향후 리스크 요인’ 자료에 따르면 코로나19 1차 확산기(2월 2주차~3월 3주차) 수도권 소상공인 매출액은 전년 동기 25.2% 감소한 반면, 2차 재확산기(8월 1주차~9월 1주차)엔 31% 줄었다. 다만, 전국으로 범위를 넓히면 2차 확산기(-24.9%) 감소폭이 1차 확산기(-28.9) 보다는 작은 것으로 집계됐다.

김웅 한은 조사국장은 “자영업자의 약 41%가 수도권에 집중해 있다”며 “사회적 거리두기 2.5단계를 실시한 이후인 9월 들어 매출이 크게 줄었다”고 설명했다.

전체 소비는 1차 확산기에 비해 감소폭이 줄었다. 일례로 카드사용액의 경우 1차 확산기에 전년 동기 대비 15.6% 감소한 반면, 2차 확산기엔 8.7% 감소하는 데 그쳤다.

▲재화 및 서비스 소비 회복 추이 (자료제공=한국은행)

소비 부문별로는 재화와 서비스 소비에서 회복 속도가 엇갈렸다. 재화의 경우 코로나19 이전 수준으로 회복한 반면, 서비스업은 약 45% 회복에 머물렀다.

우선 재화 소비는 백화점과 숙박음식업과 같은 대면ㆍ대형 소매점 중심으로 감소했지만, 온라인 판매와 편의점 매출액은 상대적으로 양호했다. 이에 1차 확산기 6.8% 감소했던 소비는 2차 확산기엔 0.9% 증가 전환했다.

서비스 소비는 11.2% 감소하며 1차 확산기(-18.1%) 보단 감소폭이 줄었지만, 스포츠ㆍ레저(-41%)와 음식점ㆍ주점(-31.4%) 등 대면서비스의 경우 1차 확산기 수준으로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국외소비의 경우 분기 중 해외여행이 급감함에 따라 그 타격을 고스란히 입었다. 민간소비에 대한 기여도는 1분기 -1.1%포인트에서 2분기 -2.8%포인트로 마이너스폭이 확대됐다. 특히 우리나라의 경우 민간소비 중 국외소비 비중(3.9%)이 일본(0.6%)과 미국(1.5%) 등 주요국에 비해 높기 때문에 국외소비 감소가 민간소비에 미치는 영향이 더 컸을 것이라고 한은은 전했다.

▲GDP 및 민간소비 증감률 (자료)

한편, 이번 코로나19로 인한 민간소비 감소폭은 GDP 감소폭보다 더 큰 것으로 나타났다. 김 국장은 “금융위기 등 다른 위기 땐 소비가 경기침체의 완충 역할을 해줬지만 이번 코로나 때는 민간소비 감소폭이 더 크면서 경기 위축을 주도했다”며 “감염병 특성상 락다운(이동제한령)과 사회적 거리두기로 소비가 줄고 경기가 침체되는 악순환이 발생했다”고 말했다.

다만 이 같은 소비 위축이 올해와 내년 경제성장률 전망치(각각 -1.3%, 2.8%) 추가 하향의 원인이 될 수 있느냐는 물음엔 “당시 전망에서 사회적 거리두기가 8월 중순부터 40~50일 지속된다고 봤고 지금 그 범위 내에 있다”며 “전망 경로를 하향하는 것이 아닌 그 경로 상에 있으며, 지난 전망 이후 특별히 숫자를 바꿀 만한 지표는 없다고 본다”고 답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투데이이슈

AD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MC몽 해명, 유전병으로 발치…“군대 갈 방법 없다” 영상 삭제된 이유
  • 2
    [특징주] 일동제약, 스위스ㆍ중국 등 실패한 알츠하이머 치료제 생산 성공에 상승세
  • 3
    [사건·사고 24시] 'KTX 햄버거 진상녀' 논란 "우리 아빠가 누군데"·에이프릴 출신 이현주 '왕따설' 外

정치·경제 최신 뉴스

  • 1
    미국, 중국에 AI 우위 내줄 수도…"대만 의존도 낮춰야"
  • 2
    트럼프 일가 저택, 550억 매물로 등장…734평에 방만 8개
  • 3
    김종인 "2번 후보 나와야"…안철수 "2번이든 4번이든 두 번째 사람"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