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남기 부총리 "고용 회복세 뚜렷…재정 역할ㆍ정책효과 기인"

입력 2019-09-11 08:55

제보하기
"8월 3대 고용지표 모두 크게 개선"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사진제공=기획재정부)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11일 "고용 회복세가 뚜렷해지는 모습을 보이고 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재정의 마중물 역할 및 정책효과가 상당부분 기인한 것이라고 평가했다.

홍남기 부총리는 이날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제23차 경제활력대책회의 겸 제23차 경제관계장관회의에서 "8월 취업자수 증가 45.2만 명으로 29개월만 최고 증가폭, 15~64세 기준 고용률은 67.0%로 역대 최고치, 실업률은 3.0%로 1999년 이후 8월 기준 최저수준 기록 등 3대 고용지표가 모두 크게 개선됐다"고 말했다.

홍 부총리는 "8월 고용개선을 매우 고무적이며 또한 매우 의미있는 변화와 추세가 아닐 수 없다"며 "정부는 이러한 고용시장 변화가 앞으로 추세적 모습으로 착근되도록 모든 정책적 노력을 기울여 나갈 방침"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또 "이번 고용개선 모습은 지난 8월 2분기 가계동향조사 결과에서 나타난 1분위 소득의 그간 감소세 멈춤, 2~4분위 중심 허리계층 소득의 두터운 증가 등 비록 작지만 그 변화의 모멘텀을 보여줬던 분배개선 추동모습과 연결시켜 볼 때, 저소득층의 고용상황과 소득여건이 개선되고 궁극적으로 우리 사회 과제인 양극화를 점차 완화시켜 나가는 데 좋은 시발점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홍 부총리는 "특히 이러한 최근 모습은 그동안 정부가 경제가 어려운 시기에 재정이 적극적 역할을 수행해야 한다는 기조하에 적극적으로 재정을 운용하고 이를 토대로 가용수단을 총동원, 전방위적 정책을 지속 추진해 온 만큼 이러한 재정의 마중물 역할 및 정책효과에도 상당부분 기인한 것"이라고 평가했다.

그는 "우리 경제를 둘러싼 대내외 경제여건이 결코 녹록지 않고, 하방리스크가 확대되는 등 엄중한 상황"이라며 "정부는 수출ㆍ투자부진 극복 등 당장 경제활력을 높이기 위한 정책은 물론 고용회복과 분배개선을 위한 맞춤형 정책대응, 중기적 관점에서 우리경제의 구조개혁 및 미래성장 동력 발굴 노력 등을 지속적으로 매진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ETF 편입 상한 해제로 삼성전자 대량 매수ㆍ매도 예고…정책적 괴리”-KB증권
  • 2
    단독 국세청, 전관예우 논란 ‘세무법인’ 정조준…동종업계 ‘초긴장’
  • 3
    [베스트&워스트] 총선 앞두고 정치 테마주 강세…한창제지 ‘41.93%↑’

정치·경제 최신 뉴스

  • 1
    [종합] 18일까지 전국 요양병원·요양시설 종사자·간병인 전수 조사
  • 2
    국회 행안위, 2019년 결산… "태호ㆍ유찬이법과 집시법 개정안 20대 임기 내 함께 처리"
  • 3
    지소미아 종료 찬성 44.9%…반대 37.9%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