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기발자국 - 이투데이 신문창간 12주년 특집

대기업 계열사 3개월 새 1곳 증가....SK 계열 편입 최다

입력 2022-11-08 10:00

  • 작게보기

  • 기본크기

  • 크게보기

계열편입 58곳ㆍ계열제외 57곳...효성, CVC 신규 설립

(자료제공=공정거래위원회)

최근 3개월 새 대기업집단 계열사가 1곳 증가하는 데 그쳤다. 청산종결, 흡수합병 등으로 계열제외 된 사례가 많아진 것이 영향을 미쳤다.

공정거래위원회가 8일 공개한 '2022년 8~10월 대규모기업집단(자산총액 5조 원 이상 공시대상기업집단) 소속회사 변동 현황'을 보면 76개 대규모기업집단 소속회사는 올해 7월 말 2886개에서 10월 말 2887개로 1곳이 늘었다.

27개 집단이 58곳을 소속회사로 편입했고, 28개 집단이 57곳을 소속회사에서 제외했다. 계열편입 사유는 회사설립(신규 25개ㆍ분할 4개), 지분취득(22개) 등이다. 계열제외 사유는 청산종결(30개), 흡수합병(9개), 지분매각(6개) 등이다.

같은 기간 중 신규 편입 회사가 많은 집단은 SK(11개), KG(5개), 태영(4개), 다우키움(4개) 순이며, 제외된 회사가 많은 집단은 아이에스지주(9개), 카카오(6개), 대방건설(4개), 일진(4개) 순이다.

계열사 변동 주요 특징을 보면 지분인수가 활발하게 이뤄졌다. SK는 반도체 위탁생산(파운드리) 업체인 키파운드리, 해상풍력 하부구조물 제작업체인 삼강엠앤티, 대리기사 중개 솔루션업체인 로지소프트 등의 지분을 취득했다. 또한 폐기물 처리업체인 제이에이그린, 재활용 플라스틱 제조업체인 디와이인더스, 디와이폴리머 등 환경 관련 업체도 다수 인수했다.

KG는 자동차 제조업체인 쌍용자동차의 지분을 인수하고, 인수와 관련한 제2차모빌리티홀딩스 등 3곳을 신설했다. CJ는 방송프로그램 제작사인 에그이즈커밍·길픽쳐스를, 중앙은 연예인 매니지먼트사인 써브라임의 지분을 인수했다.

부동산 관련 업종에서 청산종결돼 기업집단에서 제외되거나 신규 설립돼 소속회사로 편입되는 사례도 다수 있었다.아이에스지주 소속 부동산 개발 업체인 이누스건설 등 9곳, 대방건설 소속 건설업체인 디엠건설 등 4곳, SM 소속 건설업체인 에스티엑스건설자산관리가 청산종결됐다. SM 소속 건설업체인 유비씨플러스, 태영 소속 부동산 개발사인 천안에코파크 등 2곳, 신영 소속 부동산 개발 및 공급업체 신영화양지구개발피에프브이 등 2곳이 신설됐다.

작년 말 개정 공정거래법 시행에 따라 일반지주회사가 기업주도형 벤처캐피탈(CVC)을 설립 또는 보유하는 사례도 있었다. 효성 소속 일반지주회사인 ㈜효성이 100% 출자해 CVC인 효성벤처스를 신규 설립했다. CJ 계열사인 씨앤아이레저산업이 같은 집단 소속 CVC인 타임와이즈인베스트먼트의 지분 100%를 일반지주회사인 CJ㈜에 매각했다. 해당 CVC는 씨제이인베스트먼트로 사명을 변경했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뉴스
댓글
0 / 300
e스튜디오
많이 본 뉴스
뉴스발전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