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투데이 기자 채용공고

최강희, 공백기 근황 공개에 깜짝…“3개월째 고깃집 설거지 알바”

입력 2022-10-05 08:57

  • 작게보기

  • 기본크기

  • 크게보기

▲(출처=유튜브 채널 ‘위라클 WERACLE’)

배우 최강희가 고깃집 아르바이트를 하는 근황을 전했다.

4일 유튜브 채널 ‘위라클’에서는 최강희가 게스트로 출연해 이야기를 나눴다. 이날 최강희는 “아르바이트하며 지낸다. 고깃집 설거지와 김숙 집 가사도우미를 하고 있다”며 “3개월 됐다. 5시부터 10시까지 시간당 만 원”이라고 밝혔다.

최강희는 “처음에는 연예인 병에 걸려서 주방에서 안 나왔는데 20대들이 날 모르더라”고 말하며 웃었다.

아르바이트를 하게 된 이유로는 “나에 대해 알아봐야겠다는 생각이 들었다. 뭘 하면서 기쁘고 잘하는 게 무엇일까 생각했다”고 설명했다. 실제로 청소와 집안일을 좋아한다는 그는 “내가 연예인이 아니면 무엇을 할 수 있는지 시도라도 해보자, 싶었다. 말로 하는 척이 아니라 한 번 해봤다”고 밝혔다.

또 최강희는 우울증을 겪었다고 고백하며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그는 “출구가 안 보인다. 내일이 계속 영원히 올 것 같은 불안감. 엄청 세상이 무서웠다”며 “공황장애 비슷하더라. 심장이 너무 뛰고, 말할 수 없다. 엄청 비극적이었다”고 털어놨다.

이어 “어디로 갈지 모르는 게 인생이라 너무 걱정하고 살 필요도 없는 거 같다”며 “술을 많이 먹었는데 신앙을 갖게 되면서 저절로 (결핍이) 채워졌다. 그러면서 회복됐다. 지금은 술을 끊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나는 우울한 사람들 되게 좋아한다. 그대로도 되게 좋다고, 사랑스럽다고 말해주고 싶다”며 “나는 과거의 나를 생각해보면 되게 사랑스럽다”고 우울증을 앓고 있는 이들에게 위로를 건넸다.

한편 1995년 KBS2 드라마 ‘신세대 보고 -어른들은 몰라요’를 통해 데뷔한 최강희는 드라마 ‘7급 공무원’, ‘굿캐스팅’ 등 다양한 작품에 출연해 왔다. 지난해 4월 종영한 드라마 ‘안녕? 나야!’에서 주연 반하니 역으로 열연했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뉴스
댓글
0 / 300
e스튜디오
많이 본 뉴스
뉴스발전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