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기발자국 - 이투데이 신문창간 12주년 특집

해외입국 전 코로나19 검사 폐지…백신 접종 '차수 중심→계절 중심' 전환

입력 2022-08-31 14:27

  • 작게보기

  • 기본크기

  • 크게보기

"실효성, 해외 확진 체류 어려움 등 반영"…4분기 중 오미크론 개량 백신 도입

▲이기일 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1총괄조정관(보건복지부 2차관)이 31일 오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중대본 회의를 주재하고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뉴시스)

9월 3일부터 해외입국 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진단검사가 폐지된다. 5일부터는 ‘국내 개발 1호’ 백신인 스카이코비원 접종이 시작된다.

백경란 질병관리청장은 31일 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브리핑에서 “9월 3일부터 해외입국 관리체계를 한층 더 완화해 모든 해외입국자의 입국 전 검사를 중단한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3일 0시부터 항공·선박편으로 국내에 입국하는 모든 내·외국인은 유전자증폭(PCR) 검사 음성확인서 제출 의무가 사라진다. 다만 입국 후 1일 이내에 하는 PCR 검사는 그대로 유지된다. 백 청장은 “최근 국외에서 현지 사전검사 실효성 문제, 또 해외 확진 시 우리 국민의 현지 체류에 따르는 어려움 문제가 제기됐고, 추석 연휴 귀국 예정인 내국인 보호 등을 고려해 추석 이전 시행하는 것으로 결정했다”고 설명했다.

추석 방역·의료 대책으로는 연휴 나흘간 전국 고속도로를 이용하는 모든 차량에 통행료를 면제하며, 휴게소와 버스·철도 내 실내 취식도 허용한다. 단, 요양병원·시설의 접촉면회는 금지한다. 고속도로 휴게소 임시선별검사소는 2곳을 추가한다. 연휴 기간 휴게소에 설치된 임시선별검사소에서는 누구나 PCR 검사를 받을 수 있다. 이 밖에 정부는 호흡기환자 진단, 치료, 처방이 모두 가능한 원스톱 진료기관을 연휴 중에도 전국적으로 4900여 개소 운영한다.

아울러 최근 유행하는 BA.5 변이(오미크론 하위변이)에 보다 효과적으로 대응할 수 있도록 2가 백신을 올해 4분기 중 도입한다. 우선 접종군은 고령층 등 고위험군이다. 백 청장은 “전 세계적으로 총 4종의 2가 백신이 개발 또는 허가 진행 중”이라며 “국내에서는 BA.1(오미크론) 기반의 모더나 2가 백신이 가장 먼저 도입될 것으로 예상된다”고 설명했다. 그는 “나머지 3종, 화이자의 BA.1 기반 백신과 BA.4, BA.5 기반 백신 2종에 대해서도 개발 및 허가 절차를 모니터링하고 있으며, 신속한 도입을 위해 제조사와 긴밀하게 협조하고 있다”고 덧볕였다.

SK바이오사이언스가 개발한 스카이코비원 백신은 9월 1일부터 사전예약을 받는다. 5일부터는 당일·방문 접종, 13일부터는 예약 접종이 가능하다. 스카이코비원은 기존 백신보다 중화항체 값이 2.9배 높으며, 이상반응도 대부분 미미한 수준인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방역당국은 이번 접종부터 차수 중심 접종을 인플루엔자와 유사한 계절 중심 접종으로 전환한다. 이는 코로나19 백신 접종의 정기화를 뜻한다.

백 청장은 “코로나19는 인플루엔자와 달리 계절에 따른 유행 경향이 아직 뚜렷하지 않지만, 유행 변이에 맞게 개발된 백신을 최대한 활용해 시기별로 접종계획을 수립하고자 한다”며 “어르신들을 비롯한 건강 취약계층의 중증·사망 예방에 초점을 맞추고자 한다”고 밝혔다. 1순위는 요양병원 등 감염 취약시설 종사·입소자와 면역저하자, 60세 이상 고령층이며, 2순위는 50대와 기저질환자, 보건의료인, 집단시설 거주자다. 기타 성인은 1·2순위 접종 후 접종이 가능하다. 접종간격은 세계보건기구(WHO) 가이드라인에 따라 4~6개월로 정했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뉴스
댓글
0 / 300
e스튜디오
많이 본 뉴스
뉴스발전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