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투데이 기자 채용공고

배우 이병철, 뇌출혈 투병 끝 별세…향년 73세

입력 2022-08-19 09:56수정 2022-08-21 17:18

  • 작게보기

  • 기본크기

  • 크게보기

▲(출처=EBS1 ‘리얼극장-행복’)

배우 이병철이 18일 별세했다. 향년 73세.

18일 한국방송연기자노동조합 탤런트 지부에 따르면 이병철은 뇌출혈 투병 끝에 이날 세상을 떠났다.

이병철은 ‘봉선화’, ‘남자 셋 여자 셋’, ‘서울 뚝배기’, ‘오박사네 사람들’ 등 다수의 드라마에 출연하며 푸근한 이미지와 호탕한 웃음으로 사랑받았다. 영화 ‘박하사탕’에서는 형사 반장으로 열연했다.

고인은 2005년 이후 TV에서 모습을 감췄는데, 뇌출혈로 쓰러진 아내를 간호하기 위해서였다. 2010년 KBS2 ‘여유만만’을 통해 뇌출혈로 쓰러진 아내를 6년째 돌보는 근황을 공개하기도 했다.

2016년에는 EBS 다큐멘터리 ‘리얼극장-행복’에 아들인 농구선수 출신 이항범과 함께 출연해 아내의 투병 이후 소원해진 관계를 회복하기 위해 노력하는 모습을 보여줬다.

이항범은 이날 SNS에 “아들 이항범에게 최고의 연예인은 KBS 인기 탤런트 이병철 당신”이라며 “당신을 존경합니다. 당신을 사랑합니다, 이제는 엄마랑 평안히 쉬고 계세요. 연예인답게 멋지게 보내드리겠습니다. 사랑해”라는 글을 올리며 아버지를 추모했다.

고인의 빈소는 서울 여의도 성모병원 장례식장 2호실에 마련됐다. 발인은 20일 오후 3시 30분이다. 장지는 아내가 잠든 분당 추모공원 휴이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뉴스
댓글
0 / 300
e스튜디오
많이 본 뉴스
뉴스발전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