탄소발자국 지우기 특별기획

[환율전망] 원·달러 환율, 상승 출발 예상…달러 강세·대외 수요 부진 우려

입력 2022-08-16 08:35

  • 작게보기

  • 기본크기

  • 크게보기

원·달러 환율이 상승 출발할 것으로 전망된다.

16일 키움증권은 미국 뉴욕 차액결제선물환(NDF) 1개월물이 1313.07원으로 10원 상승 출발할 것으로 예상했다.

김유미 키움증권 연구원은 “달러 강세와 대외 수요 부진 우려에 원·달러 환율이 상승세를 보일 것”이라고 분석했다.

김 연구원은 “중국과 유럽 등 주요국의 수요 약화를 더욱 부각시키며 상승했다”라며 “미국 8월 뉴욕 제조업지수가 -31.3을 기록하며 기준선을 하회하고 NAHB주택시장 지수 역시 49로 기준선(50)을 하회했다”라고 설명했다.

이어 “하지만 중국 7월 소매판매 및 생산 지표들이 시장 예상치를 하회하며 부진하게 발표되고 이에 대응해 1년 만기 중기유동성지원창구(MLF) 금리를 인하하면서 중국과 유럽 경제에 대한 우려가 더 크게 반영됐다”라며 “미국은 금리인상 속도 조절 기대 속 펀더멘털 측면에서 상대적으로 달러는 강세를 보였다”라고 덧붙였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뉴스
댓글
0 / 300
e스튜디오
많이 본 뉴스
뉴스발전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