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타버스 - 이투데이 신문창간 11주년 특집

현대차, 아이오닉 6 디자인 전격 공개…지겨운 해치백 굴레 벗어났다

입력 2022-06-29 06:00수정 2022-06-29 06:05

제보하기

전기차 전용 플랫폼 E-GMP 기반
전용 전기차 최초의 세단형 모델
매끄러운 조약돌에서 얻어낸 영감
입체형 대신 평면형 새 로고 도입
친환경 소재 통해 환경적 의지 담아

(사진제공=현대차)

현대자동차가 전기차 전용 브랜드 아이오닉의 두 번째 모델 ‘아이오닉 6(식스)’ 디자인을 29일 전격 공개했다. 전용 플랫폼 기반의 전기차 가운데 첫 세단형 모델이다.

콘셉트카 ‘프로페시(Prophecy)’에서 영감을 받아 디자인된 아이오닉 6는 깔끔하고 감각적인 곡선들로 완성된 유선형 실루엣을 통해 뛰어난 공기역학적 형상이 구현돼 있다.

아이오닉 6는 심미적 아름다움과 기능적 효율성을 극대화한 현대차의 전동화 시대 새로운 디자인 유형인 ‘일렉트리파이드 스트림라이너(Electrified Streamliner)’를 기반으로 탄생했다. 스트림라이너는 바람의 저항을 최소화한 부드러운 유선형 디자인을 뜻한다.

(사진제공=현대차)

아이오닉 5에 이어 현대차그룹의 전기차 전용 플랫폼인 E-GMP를 활용한 현대차의 두 번째 모델이다. 긴 휠 베이스를 바탕으로 독특하고 아름다운 비율과 함께 넉넉한 공간성을 갖춰낸 것이 특징이다.

전면부는 더욱 입체감 있게 연출된 파라메트릭 픽셀 라이트가 적용돼 미래지향적 이미지를 키웠다. 여기에 낮게 시작되는 보닛은 혁신적 곡선미가 강조된 실루엣과 어우러져 공기를 가르며 미끄러지듯 달려나가는 인상을 풍겨낸다. 밑그림이 된 콘셉트카(프로페시) 역시 조약돌을 모티프로 디자인된 바 있다.

아이오닉 브랜드의 시그니처인 파라메트릭 픽셀은 아이오닉 6의 전면 매트릭스 LED 램프와 리어 스포일러 등에 약 700개 이상의 픽셀로 형상화돼 독특한 사용자 경험을 선사할 것으로 기대된다.

새로운 현대 엠블럼이 처음으로 적용된 점도 눈에 띈다.

기존 입체 형상의 크롬 도금 대신 알루미늄 소재의 얇은 평면 형태로 제작된 신규 엠블럼은 고급스러운 질감과 더욱 선명하고 세련된 형태로 전동화 시대에 발맞춰 진화하는 현대차의 모습을 담고 있다. 새로운 현대 엠블럼은 향후 현대차가 선보이는 신차에도 적용될 계획이다.

(사진제공=현대차)

측면부를 아우르는 공기역학적이면서도 단순하고 감각적인 곡선은 아이오닉 6의 깨끗하고 풍성한 입체감을 가장 선명하게 표현하는 동시에 마치 흐르는 물에 의해 매끈한 유선형으로 자연스럽게 연마된 강돌과 같은 순수한 조형의 양감을 떠오르게 한다.

스트림라인 실루엣을 함축시킨 듯한 유선형의 윈도우 라인(DLO, Day Light Opening)은 깔끔한 디자인의 내장형 플러시 도어 핸들 및 디지털 사이드 미러와 함께 실용적이면서도 공력에 최적화된 프로파일을 더욱 돋보이게 해준다.

(사진제공=현대차)

후면부에서 가장 시선을 사로잡는 리어 스포일러에는 파라메트릭 픽셀 보조제동등(HMSL, High-Mounted Stop Lamp)이 결합해 새로운 차원의 라이팅 연출을 선보이며 강렬한 인상을 준다.

특히 픽셀의 빛은 투명 소재와 어우러져 마치 다른 차원의 공간이 연결된 듯한 깊이감을 표현한다. 리어 범퍼 하단부 클래딩은 스포티한 인상을 추가해주며 도로 위에서 독보적인 존재감을 과시한다.

현대차는 아이오닉 6의 내장 디자인에 미래 모빌리티 디자인 테마 ‘인사이드 아웃’을 적용해 사용자 중심의 감성적 공간을 구현했다.

(사진제공=현대차)

누에고치를 연상시키는 코쿤(Cocoon)형 인테리어는 탑승객에게 편안한 안식처 제공과 함께 개인의 자유로운 활동 공간의 역할도 충실히 수행한다.

아이오닉 6의 긴 휠 베이스는 인간 중심의 최적 실내공간성 확보를 가능케 하고 내연기관 모델과 차별화되는 평평한 승객석 바닥은 공간의 활용성을 풍부하게 확장해준다.

운전자에게 필요한 기능 조작부를 대시보드 한 영역에 집중시켜 완성한 인체공학적인 중앙집중형 조작부는 운전자 주의를 분산시키는 요인을 줄이고, 감성적이면서도 직관적인 사용성을 제공한다.

길고 높게 자리한 브릿지 타입 센터 콘솔은 대용량 수납공간을 제공해 실내공간 활용성을 극대화하며, 스포티한 세단의 감성을 선사한다.

(사진제공=현대차)

투명 소재가 적용된 도어 사이드 가니시는 실제보다 넓은 공간감을 부여하면서도 실내조명과 어우러져 트렌디한 실내 분위기를 연출한다.

이외에도 비행기 날개 끝단 윙렛(Winglet) 형상을 빌린 DSM(디지털 사이드 미러) 일체형 대시보드와 2열 도어 암레스트는 집 안의 가구를 연상시키는 디자인으로 마감돼, 마치 가장 편안한 공간에 있는 듯한 기분을 선사한다.

도어 트림에 위치하던 각종 조작 버튼들을 모두 센터 콘솔로 이동시켜 공간 활용성을 높인 것도 아이오닉 6만의 특징이다. 조작 버튼이 사라진 도어는 기존 버튼의 영역만큼 두께를 줄여 실내 공간감을 극대화하면서도 다양한 수납공간을 추가로 제공해준다.

이 밖에도 아이오닉 6에는 환경과 사람을 보살피는 의식 있는 공간을 구현하고자 한 현대차의 노력이 곳곳에 숨어있다.

현대디자인센터장 이상엽 부사장은 “아이오닉 6는 기술과 미학의 감성적 융합”이라며 “전동화 시대를 맞이한 엔지니어와 디자이너가 함께 고객 중심의 가치를 고민해 만들어낸 개성적 스트림라인 디자인으로, 도심 속 나만의 안식처(Mindful cocoon)를 제공할 것”이라고 밝혔다.

(사진제공=현대차)

  • 좋아요0
  • 화나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뉴스
댓글
0 / 300
e스튜디오
많이 본 뉴스
뉴스발전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