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타버스 - 이투데이 신문창간 11주년 특집

이명박 사면?…尹 “언급할 문제 아냐” vs 與 “국민통합 위해 필요”

입력 2022-06-08 11:04

  • 작게보기

  • 기본크기

  • 크게보기

▲이명박 전 대통령 (뉴시스)

이명박 전 대통령 사면을 두고 국민의힘과 정부의 입장이 갈렸다. 윤석열 대통령은 일단 선을 그은 반면 권성동 국민의힘 원내대표는 필요성을 제기했다.

이 전 대통령이 지난 3일 안양지방검찰청에 형집행정지를 신청한 것으로 알려지면서 윤 대통령의 8·15 광복절 특사 가능성이 높다는 관측이 나왔다.

윤 대통령은 이날 용산 대통령집무실 청사 출근길에 기자들과 만나 이 전 대통령 사면에 대한 질문에 “거기에 대해선 지금 언급할 문제는 아니라고 생각한다”고 즉답을 피했다.

그러나 권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당정대 협의를 마친 직후 기자들과 만나 “전 대통령 두 분이 영어의 몸이 됐다가 한 분(박근혜 전 대통령)은 석방됐는데 다른 한 분은 둔다는 게 형평성에 맞지 않다”며 “국민통합과 대한민국의 위신 차원에서 이 전 대통령의 사면은 필요하다는 입장”이라고 밝혔다.

박 전 대통령은 전임 문재인 전 대통령 임기 말에 사면됐다. 당시 이 전 대통령도 사면될 것이라 예상됐지만 결국 영어의 몸을 벗어나지 못했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뉴스
댓글
0 / 300
e스튜디오
많이 본 뉴스
뉴스발전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