탄소발자국 지우기 특별기획

‘방방냉방 시대’…삼성전자, 창문형 에어컨 ‘윈도우핏’ 신제품 출시

입력 2022-05-16 11:00

  • 작게보기

  • 기본크기

  • 크게보기

업계 최초 창턱 거치형ㆍ창문 매립형 선택
스마트싱스 앱 통해 강력한 편의 기능 제공
4가지 비스포크 색상 지원ㆍ출고가 94만 원

▲2022년형 창문형 에어컨 '윈도우핏'(Window Fit)이 설치된 모습 (사진제공=삼성전자)

삼성전자가 올여름 무더위에 대비한 창문형 에어컨을 선보인다.

삼성전자는 16일 2022년형 창문형 에어컨 ‘윈도우핏’(Window Fit)을 출시했다.

이번 신제품은 ‘방방냉방’(방마다 개별 냉방)을 원하는 소비자들에게 적합하다. 일반 에어컨과 달리 일체형 실외기로 이동 및 설치가 편하고 간단하게 분리해 보관 또한 쉽다.

또 업계 최초로 설치 환경에 따라 소비자가 전용 프레임 종류를 선택할 수 있다. 창문 일체형 설치 프레임을 적용하면 더욱 간편한 설치와 뛰어난 공간 활용이 가능하다.

삼성전자는 프리미엄 창호 브랜드인 영림프라임샤시와 함께 다양한 설치 환경을 연구해 전용 설치 프레임을 공동 개발했다.

전용 설치 프레임은 창턱에 거는 형태로 설치해 실내 쪽 창문을 닫을 수 있는 ‘창턱 거치형’, 창문 레일에 매립해 창문과 일렬로 라인을 맞춰 슬림한 외관을 구현할 수 있는 ‘창문 매립형’ 가운데 선택할 수 있다.

소비자가 편리하게 제품을 관리할 수 있는 스마트 기능도 추가됐다. 스마트싱스(SmartThings) 앱을 통해 에어컨을 끄거나 켤 수 있으며 ‘웰컴 쿨링 & 어웨이 케어’(에너지절약알림) 기능도 갖췄다. 또 스마트싱스 에너지 서비스로 사용 전력량 확인도 가능하다.

▲2022년형 창문형 에어컨 윈도우핏(Window Fit)은 4가지 색상을 제공한다. 출고가 기준 94만9000원 (사진제공=삼성전자)

신제품은 냉방 성능은 그대로 유지하면서 소음을 최소화했다.

‘2중 바람날개’가 냉기를 빠르게 순환시키는 강력 회전 냉방으로 방안 구석구석 바람을 보내준다. 또 진동과 소음을 줄여주는 ‘트윈 인버터’와 냉매 마찰음을 감소시키는 ‘트윈 튜브 머플러’를 적용했다. 35dB(데시벨) 수준의 저소음 모드 사용 시 편안한 숙면이 가능하다.

이 밖에도 에어컨을 종료할 때마다 내부 습기를 자동으로 건조해 주는 기능, 손쉽게 분리 세척 가능한 필터 등 ‘이지케어’ 기능에 스스로 상태를 진단하고 해결방법을 제공하는 ‘AI 진단’을 추가했다.

2022년형 윈도우핏은 △화이트 △베이지 △그레이 △블루 등 4가지 비스포크 색상으로 선보이며 패널 교체도 가능하다. 가격은 출고가 기준 94만9000원이다.

양혜순 삼성전자 생활가전사업부 부사장은 “지난해 처음 출시돼 인기를 끈 윈도우핏이 올해 설치 편리성 강화, 스마트싱스 연결 등으로 더 강력해졌다”며 “앞으로도 윈도우핏뿐 아니라 다양한 라인업의 삼성 에어컨으로 고객의 라이프스타일에 딱 맞는 쾌적한 냉방 경험을 제공할 것”이라고 말했다.

삼성전자는 신제품 출시를 기념해 다음 달 15일까지 설치비 지원 프로모션(5만 원 상당)을 진행한다. 제품 탈부착ㆍ케어 서비스를 제공하는 ‘윈도우핏 플러스’ 상품도 판매한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뉴스
댓글
0 / 300
e스튜디오
많이 본 뉴스
뉴스발전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