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기발자국 - 이투데이 신문창간 12주년 특집

기시다, 독일 총리에게 소녀상 철거 요청…반응은

입력 2022-05-11 17:45

  • 작게보기

  • 기본크기

  • 크게보기

“기시다, 독일 총리에게 소녀상 철거 요청”…반응은

▲기시다 후미오(오른쪽) 일본 총리가 28일 일본을 방문한 올라프 숄츠 독일 총리와 도쿄 총리관저에서 정상회담을 하기 전 악수하고 있다. (연합뉴스)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가 올라프 쇼츠 독일 총리에게 베를린에 설치된 ‘평화의 소녀상’ 철거를 요청했다고 11일 산케이 신문이 보도했다.

기시다 총리는 지난달 28일 일본을 방문한 숄츠 총리와 정상회담에서 “위안부상이 계속 설치돼 있는 것은 유감이다. 일본의 입장과는 전혀 다르다”며 철거를 위한 협력을 요구했다.

산케이는 “숄츠 총리의 반응이 좋지 않았다”며 “숄츠 정권이 대일 관계를 중시하지만, 소녀상은 미테구청이 관리하고 있어 독일 정부가 개입할 수 있는 여지가 적기 때문”이라고 덧붙였다.

일본 총리가 평화의 소녀상 철거를 직접 요청한 것을 이례적이다. 신문은 “지금까지 다양한 수준에서 철거를 압박해 왔지만 총리가 전달하면 강한 메시지가 될 것”이라며 기시다 총리의 요청 배경을 전했다.

베를린 소녀상 비문에는 “제2차 대전 중 일본군이 아시아태평양 전역에서 무수한 소녀와 여성을 강제 연행해 성노예로 만들었다”는 설명이 담겨있다.

이와 관련 일본 외무성의 간부는 산케이에 “사실에 어긋나는 기재를 방치할 수는 없다. 시민단체의 활동도 있어 만만치 않지만, 총력전으로 철거의 실현을 목표로 한다”고 말했다.

베를린 평화의 소녀상은 재독 시민사회단체 코리아협의회 주관으로 2020년 9월에 1년 기한으로 베를린시 미테구 모아비트지역 비르켄가에 설치됐다.

일본 정부가 항의하자 미테구청은 설치 2주 만에 철거 명령을 내렸다. 그러나 코리아협의회가 소송을 제기하자 미테구청은 철거 명령을 보류했다.

지난해 9월 미테구청은 도시공간 예술위원회의 권고에 따라 올해 9월 28일까지 설치 기간을 1년 연장했다. 코리아협의회는 소녀상을 영구 설치하기 위한 활동을 벌이고 있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뉴스
댓글
0 / 300
e스튜디오
많이 본 뉴스
뉴스발전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