탄소발자국 지우기 특별기획

'인수 유력 후보' KG그룹ㆍ쌍방울, 쌍용차 인수제안서 제출

입력 2022-05-11 15:22

제보하기

(연합뉴스)

쌍용차 인수 유력 후보로 꼽히는 KG그룹과 쌍방울그룹이 쌍용차 측에 정식 인수 제안서를 냈다.

11일 이투데이 취재를 종합하면 쌍용차와 매각주관사 EY한영회계법인은 이날 조건부 인수제안서 접수를 마감했다.

쌍용차와 매각주관사는 앞서 4일 KG그룹과 쌍방울그룹, 파빌리온프라이빗에쿼티(PE), 이엘비앤티(EL B&T)가 참여한 예비실사를 마쳤다.

쌍용차 재매각은 조건부 인수합병(M&A)인 스토킹호스 방식으로 진행되는 점이 특징이다.

이는 먼저 우선매수권자와 조건부 투자계약을 맺은 후 공개 입찰을 통해 더 좋은 계약조건을 제시하는 인수 후보자가 없으면 우선매수권자를 최종 인수자로 확정하는 방법이다.

관련 업계에선 쌍용차 측이 인수 금액과 자금 증빙을 집중적으로 볼 것이란 의견이 나온다. 앞서 에디슨모터스가 자금 조달 실패로 인수합병에 실패한 탓이다. 인수 금액은 4000억~6000억 원 수준이 될 것으로 예상된다.

제안서 제출을 마친 인수 후보자들은 결과 발표를 고대하고 있다. 쌍방울 관계자는 "쌍용차 인수를 위해 진정성을 가지고 매진한 만큼 좋은 결과를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KG그룹 관계자는 "제안서를 제출했다"고 짧게 답했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뉴스
댓글
0 / 300
e스튜디오
많이 본 뉴스
뉴스발전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