탄소발자국 지우기 특별기획

포스코케미칼, 1분기 영업익 255억…전년比 25% ↓

입력 2022-04-25 10:50

  • 작게보기

  • 기본크기

  • 크게보기

매출 6646억, 순이익 360억…배터리소재사업이 성장 견인

포스코케미칼은 올해 1분기 연결 기준 영업이익이 255억4300만 원으로 전년 대비 25.2% 감소했다고 25일 공시했다.

같은 기간 매출액은 6645억7000만 원으로 전년 대비 42.2% 증가했지만, 당기순이익은 359억9600만 원을 기록하며 9.5% 줄어든 것으로 잠정 집계됐다.

다만 포스코케미칼은 배터리소재사업에 힘입어 2020년 3분기부터 분기 사상 최대 매출을 7분기 연속으로 기록했다.

포스코케미칼 측은 배터리소재사업이 전분기보다 44.1% 증가한 3171억 원의 매출을 올리며 성장을 견인했다고 설명했다.

양극재는 전기차 배터리용 하이니켈 제품의 판매 증가와 원료 가격 인상이 판매가에 반영되며 전분기보다 48.1% 증가한 2722억 원의 매출을 올렸다. 음극재도 전기차 및 에너지저장장치(ESS) 판매가 늘어나 23.7% 증가한 449억 원의 매출을 기록했다.

라임케미칼 사업도 원료 가격 상승이 판매 가격에 반영되며 전분기보다 6.6% 증가한 1979억 원의 매출을 올렸다. 내화물 사업은 수주 증가로 13.8% 증가한 1366억 원의 매출을 기록했다.

자회사도 호실적을 거두며 순이익은 전분기보다 87.4% 오른 360억 원을 거뒀다. 침상크코스 생산 자회사 피엠씨텍은 중국 전기로 가동률 회복에 따른 판매 확대로 580억 원의 매출과 17.8%의 영업이익률을, 중국 양극재 생산법인 절강포화도 양극재 판매 확대에 따라 457억 원의 매출과 12.3%의 영업이익률을 기록했다.

포스코케미칼은 “프리미엄, 보급형, 차세대 배터리용 양ㆍ음극재 제품 전체에 이르는 풀포트폴리오를 구축하고, 포스코그룹과 연계한 리튬ㆍ니켈ㆍ흑연ㆍ전구체 등의 원료와 리사이클링까지 밸류체인을 확보해 사업 경쟁력을 더욱 높여 나갈 방침”이라고 밝혔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뉴스
댓글
0 / 300
e스튜디오
많이 본 뉴스
뉴스발전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