탄소발자국 지우기 특별기획

6년 임기 마친 김준ㆍ하윤경 SK이노 전 사외이사 “거버넌스 구조 혁신 체감”

입력 2022-04-21 10:05

  • 작게보기

  • 기본크기

  • 크게보기

“SK이노, 국내기업 중 거버넌스 구조 혁신 가장 강력하게 추진”

▲올해 3월말 SK이노베이션 사외이사로서 6년간의 임기를 마친 김준, 하윤경 전 사외이사 (사진제공=SK이노베이션)

SK이노베이션 이사회에서 6년의 임기를 마친 김준, 하윤경 전 사외이사가 SK이노베이션 공식 보도 채널 ‘스키노뉴스’를 통해 소회를 밝혔다.

김준 전 사외이사는 21일 인터뷰를 통해 “동료 사외이사 및 이사회 의장과 함께 회사의 여러 가지 큰 프로젝트에 대한 투자를 결정할 때 많이 배웠던 것이 보람 있었다”며 “특히 지난해 SK온이 분사됐는데 그때 실무자들이 자신 있게 하겠다고 찾아왔고 사외이사로서 그들을 믿고 결정했던 것이 좋은 결과로 이어져, 그런 부분들에 있어 SK이노베이션 구성원들에게 고마웠다”고 소감을 말했다.

또 김 전 사외이사는 SK이노베이션이 이사회 주도로 추진 중인 거버넌스 스토리와 관련해 “국내 기업 중에서는 거버넌스 구조 혁신을 SK이노베이션만큼 강력하게 추진하고 있는 회사는 없을 것이라며, 주주 중심 경영이 앞으로도 지속되면 좋겠다”는 바람도 밝혔다.

하윤경 전 사외이사는 “SK이노베이션이 ESG 경영을 추구하게 되면서 사외이사로서 시간과 노력을 많이 투자했는데 이러한 막중한 부담감에서 벗어나게 되어 홀가분하면서도, 한편으로는 6년간 정들었던 이사회 임기를 마치게 되니 섭섭하기도 하다”고 말했다.

이어 “SK이노베이션과 6년 동안 함께 하면서 거버넌스 스토리는 확실히 변화했으며, 독립적인 각각의 이사들이 가진 냉철한 이성이 모여 합리적인 집단지성으로 조율돼 가는 과정을 체감했다”며 “그런 관점에서 SK이노베이션의 거버넌스 스토리가 이사회의 혁신을 가져온 것이 확실하다”고 밝혔다.

SK이노베이션 이사회는 상법, 자본시장법, 공정거래법 및 정관에서 이사회 권한으로 정한 사항과 이사회 규정에 포함된 회사의 주요 의사결정 사항에 대해 논의하고 결의한다.

거버넌스 구조의 혁신을 통해 회사의 기업가치 제고를 위해서도 노력하고 있다.

이를 위해 회사의 ESG 경영 전반에 주도적으로 참여해 △그린 중심 성장 전략을 발표한 ‘스토리 데이(Story day)’ 개최 △온실가스 감축 구체적 이행 계획 담은 ‘넷제로(Net Zero) 특별보고서’ 발간 △기존 지속가능성보고서를 ESG 중심으로 확대 개편한 ‘ESG 리포트’ 발행 등으로 시장, 이해관계자와 소통했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뉴스
댓글
0 / 300
e스튜디오
많이 본 뉴스
뉴스발전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