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민국 정부 - 국민이 주인인 나라

홍남기 "지난해 취업자 37만 명 증가…코로나 이전 고점 100.2% 회복"

입력 2022-01-12 11:23

제보하기
올해 첫 관계장관회의(녹실회의) 개최…"피해업종 회복 격차 엄중히 인식"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1월 12일 서울 광화문 정부서울청사에서 '2021년 12월 및 연간 고용동향'을 주요내용으로 관계장관회의(녹실회의)를 주재, 고용시장상황을 점검하며 논의하고 있다. (사진제공=기획재정부)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지난해 12월 및 연간 고용상황과 관련해 "연간 취업자 수가 37만 명 증가해 코로나19 이전 고점 대비 100.2%를 회복했다"고 12일 평가했다.

홍 부총리는 이날 정부서울청사에서 '관계장관회의(녹실회의)'를 열고 "제조업 취업자 수가 2개월 연속 증가하는 등 민간 부문이 고용회복을 주도했다"며 이같이 밝혔다. 참석자들은 고용동향의 주요 내용을 토대로 고용시장 상황을 점검하고, 향후 정책 대응방향 등을 논의했다.

홍 부총리는 "모든 연령대의 고용률이 5개월 연속 상승하고, 청년 취업자 수와 고용률, 실업률 모두 개선됐다"며 "숙박음식업이 증가세로 전환했고, 고용원 있는 자영업자도 37개월 만에 증가했다"고 설명했다.

그는 "숙박음식업, 고용원 있는 자영업자 등 방역위기 피해가 컸던 부문은 여전히 어려운 상황"이라면서도 "일부 회복되는 조짐도 관찰된다"고 평가했다. 지난해 12월 숙박음식업 취업자와 고용원 있는 자영업자는 전년 대비 각각 6.6%, 5.3% 늘며 증가세로 전환했고, 도소매업은 전월(-12.3%)에 비해 감소 폭(-8.0%)이 축소됐다.

홍 부총리는 "취업자 수의 위기 전 수준 회복과 주요 지표의 뚜렷한 개선에도 불구하고 피해업종·계층의 회복 격차 등에 대해선 참석자들 모두 엄중히 인식하고 있다"며 "지난해 12월 18일 시행된 '강화된 거리두기'가 1월에도 지속되는 만큼 향후 고용시장 불확실성에 대해서도 더욱 예의주시하겠다"고 밝혔다.

아울러 "정부는 피해계층 지원을 지속·강화하는 가운데, 고용의 양과 질 모두 위기 전 수준 이상의 완전한 회복을 조속히 이루도록 정책 노력을 강화하겠다"며 "사회적 거리두기 강화 조치 등에 따른 소상공인, 자영업자의 어려움을 덜어드리도록 정책지원에 집중하겠다"고 강조했다.

그는 "청년·여성 등 취약 부문·계층의 일자리 회복을 적극 지원하겠다"며 "국민취업지원제도 내실화와 '전 국민 고용보험 로드맵' 이행 등 중층적 고용·사회안전망 구축도 속도감 있게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그동안의 민간주도 일자리 회복이 지속·강화되도록 규제혁신, 창업지원, 미래유망 산업 육성 등 민간 양질의 일자리 창출 기반을 지속해 강화하겠다"며 "탄소중립, 신산업 전환 등 산업구조 변화에 대응해 노동전환 인프라를 구축하고 '공정한 노동전환 지원방안'을 본격적으로 이행하겠다"고 덧붙였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뉴스

댓글

0 / 300

e스튜디오

많이 본 뉴스

뉴스발전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