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타버스 - 이투데이 신문창간 11주년 특집

비상계획·일상회복 2단계 유보…"4주간 특별대책 시행"

입력 2021-11-29 17:18

제보하기
병상 확보하되 재택치료 중심 전환…방역패스 유효기간 6개월 설정

정부가 가파른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세에 단계적 일상회복 2단계 추진을 유보하기로 했다. 전문가들이 요구하던 방역패스 적용시설·대상 확대는 결정을 미뤘다.

문재인 대통령은 29일 청와대에서 ‘코로나19 대응 특별방역점검회의’를 주재하고 “신규 확진자와 위·중증 환자, 사망자가 모두 증가하고 병상 여력이 빠듯해지고 있다. 하지만 어렵게 시작한 단계적 일상회복을 되돌려 과거로 후퇴할 수는 없는 일”이라며 “일상회복 2단계 전환을 유보하면서, 앞으로 4주간 특별방역대책을 시행한다”고 밝혔다.

먼저 확진자 급증에 따른 병상 부족에 대응해 재택치료 중심으로 의료대응체계를 전환한다. 재택치료자에 대해서도 필요 시 국산 항체치료제(렉키로나주)를 활용한다. 생활치료센터 2000병상과 중증등병상 2063병상도 추가 운영한다.

특히 추가접종(부스터샷)과 소아·청소년 예방접종을 적극 독려한다. 방역패스에 대해선 6개월의 유효기간을 설정한다. 문 대통령은 “이제는 3차 접종이 추가접종이 아니라 기본접종이며, 3차 접종까지 마쳐야만 접종이 완료되는 것으로 인식을 전환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뉴스

댓글

0 / 300

e스튜디오

많이 본 뉴스

뉴스발전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