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타버스 - 이투데이 신문창간 11주년 특집

“한남뉴타운 재개발 속도 낸다”…한남2구역 ‘사업시행계획인가’

입력 2021-11-29 17:00수정 2021-11-29 17:17

제보하기

내년 3월께 시공사 선정 목표
14층·30개동·1537가구 건설
한남뉴타운 '강북권 최대어'
3·4·5구역도 사업 속도
인근 아파트들 호가 뜀박질

▲서울 용산구 불광동 '한남2구역' 일대 전경 (박민웅 기자 pmw7001@)

서울 용산구 일대 ‘한남뉴타운’ 재개발 사업이 속도를 내고 있다. 한남뉴타운은 정비구역이 해제된 한남1구역을 제외하고, 한남2·3·4·5구역에서 재개발을 통해 늘어나는 가구 수만 무려 1만2503가구에 달해 강북권 재개발 사업 중 최대어로 꼽힌다. 한남뉴타운뿐만 아니라 최근 용산 일대 여러 개발 사업 호재까지 겹치면서 인근 아파트들도 몸값을 키우고 있는 모양새다.

29일 이투데이 취재 결과 한남2구역은 26일 용산구청으로부터 재개발 사업시행계획을 인가받았다. 2012년 조합설립을 인가받은 뒤 9년 만이다. 사업시행계획인가는 조합에서 추진하는 사업의 내용을 해당 지자체장이 확정하는 절차를 말한다. 통상 사업시행계획인가를 받으면 사업에 속도가 붙기 때문에 정비사업의 ‘7부 능선’으로 불린다. 최근 한남2구역 조합원들 사이에선 조합장 해임 논란이 불거지고 있지만, 조합 측은 사업 진행엔 문제가 없다는 입장이다.

한남2구역 주택재개발조합 관계자는 “최근 비상대책위원회 측에서 조합장 해임 총회를 하려고 서면결의서를 걷고 있다고 하는데 현재 크게 가시화된 상황은 아니다”며 “내년 3월께 시공사를 선정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한남2구역 주택재개발정비사업은 용산구 보광동 일대 11만4580㎡ 부지에 건폐율 32.14%, 용적률 195.42%를 적용해 14층 높이의 아파트 30개 동을 짓는 사업을 말한다. 임대 물량 238가구를 포함해 전체 1537가구 규모의 대단지가 만들어진다.

(그래픽=손미경 기자 sssmk@)

한남2구역을 비롯해 최근 한남뉴타운 전체가 사업 추진에 속도를 내고 있다.

한남5구역은 2006년 재정비촉진지구 지정 이후 10년 이상 사업이 지체됐지만 지난달 재정비촉진계획이 통과되면서 사업에 날개를 달았다. 한강변을 끼고 있을 뿐만 아니라 평지 비율도 높아 한남뉴타운 중에서도 입지가 좋은 노른자 땅으로 평가받는다. 향후 건축 심의 등을 거쳐 전체 2555가구 규모의 단지가 들어설 계획이다.

한남뉴타운 중 사업속도가 가장 빠른 한남3구역은 2019년 사업시행계획인가를 받고, 지난해 현대건설을 시공사로 선정했다. 총 사업비가 약 7조 원, 예정 공사비 1조5000억 원을 투입해 전체 5816가구 규모의 대단지로 재탄생한다.

3구역 바로 옆에 있는 한남4구역도 재정비촉진계획을 연내 변경하는 것을 목표로 사업이 추진 중이다. 재개발 사업이 완료되면 이 일대에 2595가구가 공급된다. 2017년 정비구역이 해제됐던 한남1구역도 최근 흥행몰이 중인 서울시 신속통합기획에 공모에 지원하면서 재개발 기대감이 다시 커지고 있다.

▲'한남2구역' 사업시행계획인가를 축하하는 플래카드가 걸려있다. (박민웅 기자 pmw7001@)

한남뉴타운 일대 정비사업이 속도를 내면서 인근 아파트값도 덩달아 오름세다.

용산구 보광동 신동아 아파트 전용면적 84㎡형은 현재 23억 원을 호가한다. 해당 아파트 같은 면적은 7월 22억 원에 거래됐다. 호가 기준으로 4개월 새 1억 원이 더 오른 셈이다. 보광동 리버빌 아파트 전용 84㎡형은 6월 16억5000만 원에 팔렸다. 해당 아파트 같은 면적의 현재 시세는 이보다 3억5000만 원 오른 20억 원에 달한다.

보광동 H공인 관계자는 “재개발뿐만 아니라 최근엔 한남뉴타운 인근 용산가족공원 조성, 용산국제업무지구 등 다양한 개발 호재도 아파트값에 영향을 주고 있다”며 “개발 사업들이 진척될수록 가치는 더 올라갈 것”이라고 말했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뉴스

댓글

0 / 300

e스튜디오

많이 본 뉴스

뉴스발전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