탄소발자국 지우기 특별기획

넷플릭스, ‘왕좌의 게임’ 특수효과 만든 스캔라인VFX 인수

입력 2021-11-23 09:36

제보하기

▲넷플릭스 로고 앞에 작은 장난감들이 보인다. 로이터연합뉴스

미국 동영상 스트리밍업체 넷플릭스가 '왕좌의 게임'과 '저스티스 리그' 등의 특수효과를 맡았던 스캔라인VFX(이하 스캔라인)를 인수한다.

22일(현지시간) 월스트리트저널(WSJ)에 따르면 넷플릭스의 스튜디오 운영 담당 부사장인 에이미 레인하드는 블로그를 통해 "스캔라인의 인프라와 인력 등에 투자해 가시적으로 가능한 것의 한계를 뛰어넘을 것"이라고 밝혔다. 회사 측은 스캔라인와의 합병 작업이 2022년 1분기에 마무리될 것으로 예상한다고 밝히면서도 거래대금과 같은 구체적인 인수·합병(M&A) 조건은 공개하지 않았다.

넷플릭스는 인수 후에도 스캔라인을 독립된 사업체 형태로 운영할 것이며, 넷플릭스 외에 다른 업체들을 고객사로 유지할 것이라고 밝혔다.

캐나다 소재의 스캔라인은 '기묘한 이야기'와 '블러드 레드 스카이' 등 넷플릭스 인기 시리즈의 특수효과를 담당해왔다. 이와 함께 향후 공개 예정인 '카우보이 비밥'과 라이언 고슬링 주연의 영화 '더 그레이 맨(The Gray Man)', 레오나르도 디카프리오와 제니퍼 로렌스 주연의 '돈 룩 업(Don't Look Up)' 등의 특수효과도 제작하고 있다.

넷플릭스의 스캔라인 인수는 최근 동영상 스트리밍 서비스 시장 경쟁이 가속화하는 가운데 나왔다. 최근 디즈니플러스(디즈니+), 와 HBO 맥스 등이 가입자 수를 늘리며 넷플릭스의 구독자 증가세가 둔화할 것이라는 우려가 커지고 있다. 이를 의식한 듯 회사는 앞서 지난 9월에는 찰리와 초콜릿 공장, 제임스와 거대한 복숭아, 마틸다 등을 지닌 로알드 달 스토리 컴퍼니를 사들였으며 나이트 스쿨 스튜디오를 인수해 비디오 게임 시장으로도 사업 영역을 확대했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뉴스

댓글

0 / 300

e스튜디오

많이 본 뉴스

뉴스발전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