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타버스 - 이투데이 신문창간 11주년 특집

[내일 날씨] 밤부터 중부지방 많은 눈…내일 아침 서울 체감온도 '-7도'

입력 2021-11-22 18:15

제보하기

▲쌀쌀한 가을 날씨가 이어지고 있는 22일 전북 전주시 전북대학교 교정에 떨어져 내린 낙엽이 바람에 흩날리고 있다. (뉴시스)

오늘 밤부터 중부지방을 중심으로 다시 꽤 많은 눈이 내릴 전망이다.

수도권엔 현재도 눈이 날리거나 빗방울이 떨어지는 곳이 있다.

기상청에 따르면 경기 남서부와 충남 북부내륙, 전북, 전남 서해안, 제주에 22일 밤부터 눈이나 비가 내리겠다.

이 눈·비는 전남과 제주에선 23일 오후까지, 경기 남서부와 충청, 전북 등에선 24일 아침까지 이어지겠다.

눈은 특히 23일 새벽과 아침 사이에 쏟아질 것으로 예상된다.

기상청은 "23일 새벽 경기 남서부와 충남 북부내륙, 충북 중부, 전북 동부, 제주산지에 많은 눈이 쌓이면서 대설특보가 내려질 수 있다"고 밝혔다.

제주산지에는 22일 밤에 대설특보가 발령될 가능성이 있고 경기 평택·안성, 충남 천안·아산, 충북 청주·진천·증평, 전북 진안·무주·장수엔 23일 새벽 대설특보가 발표될 가능성이 있어 현재 대설 예비특보가 내려진 상태다.

지역별로는 전북 동부에 눈이 가장 많이 올 것으로 보인다. 전북 동부 예상 적설량은 3~10㎝다.

충남 북부·충북 중부·제주산지엔 2~7㎝, 경기남서부·경남서부내륙엔 1~5㎝, 충청 남부내륙·충북 북부·전북 중부내륙·전남 북동부·경북 서부내륙엔 1~3㎝로 눈이 쌓일 것으로 전망된다.

경기만 보면 수원과 수원 바로 남쪽은 적설량이 1㎝로 비교적 적고 충청과 가까운 안성과 평택은 적설량이 5㎝로 꽤 많겠다.

서울은 이번 눈이 비껴갈 것으로 예상된다.

23일엔 '강추위'가 찾아오겠다. 기상청은 23일 경기 북부와 강원내륙·산지는 아침 기온이 영하 5도 아래로 떨어지고 다른 중부지방과 경북도 아침 기온이 영하일 것으로 내다봤다.

전국적으론 23일 아침 최저기온이 영하 7도에서 영상 5도 사이에 분포할 것으로 예상된다.

바람까지 세게 불면서 체감온도는 더 낮을 것으로 보인다.

서울 아침 최저기온은 영하 4도이고 체감온도는 영하 7도일 것으로 전망된다.

다른 주요 도시 예상 최저기온(체감온도)는 인천 영하 2도(영하 11도), 대전 영하 1도(영하 3도), 광주 영상 3도(영상 1도), 대구와 울산 0도(영하 2도), 부산 영상 2도(영하 1도) 등이다.

강원 대관령은 아침 최저기온이 영하 8도, 체감온도는 영하 20도까지 내려갈 것으로 보인다.

23일 낮 최고기온은 2~10도로 예상된다.

주요 도시 예상 최고기온은 서울 3도, 인천 4도, 대전 6도, 광주 7도, 대구 8도, 울산 9도, 부산 10도다.

이번 추위는 24일 오전까지 이어지고 24일 오후와 25일 사이 잠깐 풀렸다가 26일부터 28일 아침까지 다시 이어지겠다.

기상청은 28일 오후부턴 기온이 평년과 비슷하거나 높을 것으로 내다봤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뉴스

댓글

0 / 300

e스튜디오

많이 본 뉴스

뉴스발전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