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민국 정부 - 국민이 주인인 나라

마추픽추 관문 페루 친체로 신공항 우리 기술로 짓는다

입력 2021-11-19 06:00

제보하기
팀코리아가 사업총괄관리, 현대건설 부지ㆍ본공사 참여

(사진제공=국토교통부)
잉카문명의 도시이자 세계적인 관광지인 마추픽추의 관문공항인 페루 친체로 신공항을 우리 기술로 짓는다.

국토교통부는 한국-페루 정부 간 계약(G2G)에 따라 사업총괄관리(PMO:Project Management Office) 사업으로 추진 중인 친체로 신공항 사업의 본 공사 착공식을 19일 오전 10시(현지시각) 개최하고 본격적으로 사업을 시작한다고 밝혔다.

PMO(사업총괄관리)는 발주처를 대신해 △설계 검토, △시공사・감리사 선정, △기술 지원, △시운전 등 사업 전반을 총괄관리하는 사업유형을 말한다.

앞서 국토부는 팀코리아(국토부・한국공항공사・해외건설협회 등)를 결성해 2018년 10월와 2019년 5월 각각 참여의향서와 사업제안서를 제출했고 2019년 6월 스페인, 캐나다, 터키를 물리치고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됐으며 같은 해 10월 페루 정부와 G2G 계약을 체결했다. 인프라 분야에서 타 정부와 G2G 계약을 체결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PMO는 한국공항공사, 도화, 건원, 한미글로벌 컨소시엄이 맡는다.

아울러 현대건설이 페루 HV와 컨소시엄을 구성해 약 1600억 원 규모 부지조성공사(올해 3월), HV, 멕시코 ICA, 중국 Sinohydro와 컨소시엄을 통해 약 5400억 원 규모 본공사(7월) 시공계약을 수주했다.

친체로 신공항은 2025년 개항을 목표로 연간 약 500만 명의 여객을 처리할 수 있는 공항으로 건설될 예정이다.

국토부는 이번 사업 참여는 향후 건설・인프라 수요가 높은 중남미 시장에서 한국의 수주경쟁력이 높아지는 기회가 될 것으로 기대했다.

이상헌 국토부 공항정책과장은 "폴란드 신공항, 베트남 롱탄 신공항 등 추진 중인 주요 해외공항 사업의 수주 활성화를 위한 지원방안을 지속해서 마련・추진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뉴스

댓글

0 / 300

e스튜디오

많이 본 뉴스

뉴스발전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