탄소발자국 지우기 특별기획

​현대차ㆍ기아, 핀다ㆍ하나은행, 커넥티드카 기반 금융상품 개발 MOU

입력 2021-10-18 08:56수정 2021-10-18 10:07

제보하기
핀테크ㆍ은행 등과 협력, 현대차 측 '커넥티드카 데이터' 제공

▲현대차기아가 핀테크 기업 핀다(FINDA)ㆍ하나은행 등과 손잡고 커넥티드카 데이터를 활용한 특화 금융상품 개발에 나선다. 지난 15일 진행된 비대면 업무협약(MOU) 체결식에 정헌택(왼쪽부터) 현대차ㆍ기아 TaaS본부 상무, 박홍민ㆍ이혜민 핀다 공동대표, 김소정 하나은행 디지털리테일그룹 부행장이 나섰다. (사진제공=현대차그룹)

현대자동차ㆍ기아가 핀테크 기업 핀다(FINDA)ㆍ하나은행 등과 손잡고 커넥티드카 데이터를 활용한 특화 금융상품 개발에 나선다.

18일 현대차ㆍ기아는 핀테크 기업 핀다ㆍ하나은행과 비대면 업무협약(MOU) 체결식을 열었다. 이를 통해 '현대차ㆍ기아 커넥티드카 기반 금융상품 개발 및 신사업 발굴 파트너십'을 체결했다.

체결식에는 정헌택 현대차ㆍ기아 TaaS 본부 상무를 비롯해 이혜민ㆍ박홍민 핀다 공동대표, 김소정 하나은행 디지털리테일그룹 부행장 등이 참석했다.

현대차그룹 TaaS(Transportation as a Service)는 포괄적인 수송 서비스를 추진하는 사업부다.

완성차 제조사와 핀테크 선도 기업, 국내 대표 금융사 등 이종 산업의 주체들이 신규 서비스 추진과 신사업 기회 발굴을 목표로 데이터 가공 및 분석을 위한 전략적 협업에 나섰다는 점에서 의미가 있다.

각 사는 사업별 강점을 살려 신규 금융상품 개발을 위해 상호 협력하기로 했다. 신차 구매자금 대출을 이용한 커넥티드카 구매자에게 안전운전 시 우대금리를 제공하는 자동차 구매지원 금융상품 등 향후 커넥티드카 데이터를 활용한 특화 금융상품 개발을 적극적으로 추진할 계획이다.

현대차ㆍ기아 TaaS 본부 정헌택 상무는 "이종 산업의 경쟁력 있는 선도 기업들과 데이터를 기반으로 적극적인 협업을 추진해 차별화된 서비스를 고객에게 제공하고자 한다"라며 "신사업 기회 발굴을 통해 미래 모빌리티 생태계 변화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겠다"라고 말했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뉴스

댓글

0 / 300

e스튜디오

많이 본 뉴스

뉴스발전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