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타버스 - 이투데이 신문창간 11주년 특집

[기자수첩] 말뿐인 현장실습 제도 개선

입력 2021-10-14 06:00

제보하기

“왜 이런 일이 자꾸 생길 수밖에 없는지 근본적인 질문을 하게 된다. 아이들의 생명과 직결된다는 점에서 더는 놓치면 안 된다는 절박성을 갖고 사안에 임하겠다.”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이 12일 열린 출입기자 간담회에서 거듭 머리를 숙였다.

현장실습 도중 학생이 참변을 당하는 안타까운 사고가 또 다시 발생했다. 특성화고 3학년인 홍정운 군은 6일 전남 여수시 한 요트선착장에서 현장실습을 하다 목숨을 잃었다.

당시 홍 군은 현장실습 계약서에도 없는 잠수 작업을 하다가 변을 당했다. 전문 잠수사를 투입할 때 들어가는 비용을 아끼려 현장실습생을 잠수작업에 투입한 것은 아닌지에 대한 철저한 수사가 필요하다는 지적이 나온다.

특성화고 학생들이 실습 중 사망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2017년에는 제주의 한 공장에서 현장실습을 하던 학생이 적재 프레스에 몸이 끼여 숨졌다. 그해 전주의 고객서비스센터에서 일하던 한 학생이 실적 압박에 시달리다 극단적 선택을 하는 일도 있었다.

당시 교육 당국은 유사한 사고가 재발하지 않도록 안전규정을 강화한다고 요란을 떨었다.

그러나 '말뿐인 개선'에 불과했다. 교육부의 직업계고 현장실습 매뉴얼에는 고압, 잠수 등 위험한 업무에는 현장실습을 보내지 않게 돼 있는데 여수 사고의 경우 유명무실했다.

현장실습의 장점은 물론 실제로 경험하고 익히는데 있다. 실습을 해야 직업계고 및 특성화고 학생의 취업률도 높아진다. 반면 실습이 부실하게 되면 현장실습의 경쟁력이 사라지게 된다.

그러나 기본적인 안전도 확보되지 않은 현장으로 학생들을 내몰아서는 안 된다. 아직 배움의 과정에 있는 취업이 절실한 어린 학생들이 죽음으로 내몰리는 일은 없어야 한다.

현장실습생을 '값싼 노동자로 여기는 인식부터 바꿔야 한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뉴스

댓글

0 / 300

e스튜디오

많이 본 뉴스

뉴스발전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