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타버스 - 이투데이 신문창간 11주년 특집

오후 6시까지 전국서 1093명 확진…어제보다 124명 ↓

입력 2021-09-21 19:43

제보하기

(사진=연합뉴스)
방역당국과 서울시 등 각 지방자치단체에 따르면 21일 0시부터 오후 6시까지 전국에서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은 신규 확진자는 총 1093명으로 집계됐다.

전날 같은 시간에 집계된 1217명보다 124명 적다.

추석 연휴를 맞아 검사 건수가 줄어들면서 확진자도 다소 감소한 것으로 보인다.

이날 확진자가 나온 지역을 보면 수도권이 772명(70.6%), 비수도권이 321명(29.4%)이다.

시도별로는 서울 511명, 인천 138명, 경기 123명, 충남 53명, 부산 38명, 대구 37명, 광주 31명, 경남 29명, 경북 28명, 충북·강원 각 25명, 전북 17명, 전남 15명, 대전 13명, 제주 5명, 울산 4명, 세종 1명이다.

집계를 마감하는 자정까지 시간이 남은 만큼 22일 0시 기준으로 발표될 신규 확진자 수는 이보다 더 늘어 1400∼1600명대에 달할 것으로 예상된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뉴스

댓글

0 / 300

e스튜디오

많이 본 뉴스

뉴스발전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