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타버스 - 이투데이 신문창간 11주년 특집

'파산설' 헝다그룹 고위직, 계열사 개인투자상품 조기상환

입력 2021-09-18 15:14

제보하기

▲중국 광둥성 선전시에 위치한 헝다 본사 옆 지하철 출입구에 투자자들이 몰려 들었다. 선전/로이터연합뉴스

최근 중국 부동산 개발업체 헝다(恒大·에버그란데)그룹이 파산설에 휩싸인 가운데 헝다 고위직 일부가 투자했던 상품의 만기가 돌아오기 전에 먼저 돈을 상환받은 것으로 드러나 여론악화에 일조하고 있다.

헝다그룹은 18일 홈페이지를 통해 지난 5월 1일 기준 그룹 고위직 중 44명이 헝다 계열 투자회사인 헝다차이푸(財富) 투자상품을 보유하고 있었으며, 이 중 6명이 이달 7일까지 투자상품 12건에 대해 조기 상환을 받았다고 공개했다.

이는 회사의 상환 능력에 대한 의문이 커지는 상황에서 이를 먼저 알았을 고위직들이 다른 투자자들의 피해는 아랑곳하지 않고 자기 돈을 먼저 챙긴 것으로 보이는 상황이다.

실제로 만기 도래 뒤에도 돈을 돌려받지 못한 일부 투자자들은 최근 광둥성 선전(深圳)에 있는 헝다 건물로 몰려가 시위를 벌였고, 이를 통해 헝다그룹 파산설이 더욱 확산한 바 있다.

헝다그룹은 "이번 사건을 매우 중시하며, (조기 상환받은 고위직인) 관리자 6명에게 받은 돈을 모두 정해진 기간 내에 반환하도록 했다"면서 엄벌 방침을 밝혔다.

하지만 헝다그룹은 투자금을 조기 상환받은 고위직의 이름이나 투자상품명 등을 공개하지는 않았다.

헝다그룹의 총 부채는 작년 말 기준 1조9500억 위안(약 350조 원)에 달하며, 중국 당국이 금융 리스크 축소와 주택 가격 안정을 위한 각종 조치를 내놓으면서 경영난이 가중된 상태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뉴스

댓글

0 / 300

e스튜디오

많이 본 뉴스

뉴스발전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