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타버스 - 이투데이 신문창간 11주년 특집

서울시 '장애인가족지원센터' 25개 전 자치구에 개소

입력 2021-09-13 11:15

제보하기

(자료제공=서울시)

서울시가 15일 양천구에 25번째 ‘장애인가족지원센터’를 개소한다. 이로써 장애인가족 지원에 특화된 '장애인가족지원센터'는 25개 전 자치구로 확대한다.

13일 서울시에 따르면 장애인가족지원센터는 장애인을 돌보는 장애인 가족의 어려움을 해소한다는 목표로 설립됐다. 긴급돌봄부터 심리상담, 역량교육까지 종합적으로 지원한다. 2017년 전국 최초로 광진구에 1호 센터를 개소한 이래 1개 광역센터ㆍ25개 기초센터 체계를 완성했다. 전 기초지자체에 ‘장애인가족지원센터’가 설치한 사례는 서울시가 처음이다.

서울시 관계자는 "장애인 가족이 겪는 어려움을 덜어주고, 삶의 질을 높이기 위해 가족별 특성에 맞는 돌봄서비스와 각종 사업을 제공하는 전문 기관"이라며 "장애인 당사자에게 집중되는 기존 사례관리와 달리, 가족 전체에 통합사례관리를 제공한다"고 의미를 부여했다.

특히 25개 자치구별 센터가 제공하는 긴급돌봄서비스는 장애인 가족 양육부담을 덜어주는 데 큰 도움을 준다. 주 돌봄 제공자인 가족에게 긴급한 상황이 발생했을 때 돌봄서비스가 필요하다는 현장의 목소리를 반영해 △일상돌봄 △방학돌봄 두 가지로 운영하고 있다.

컨트롤타워 역할을 하는 '광역 장애인가족지원센터'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어려움을 겪는 장애인 가족을 위해 이달부터 '코로나19 특별사례관리사업'도 추진한다.

아울러 돌봄시설 휴관 등으로 가정에서 함께 보내는 시간이 늘면서 돌봄 부담이 커지고 심리적 불안을 호소하는 장애인 가족을 대상으로 심리 상담도 진행한다. 주거환경이 취약한 가정에는 방역서비스도 지원한다.

강선미 서울시 장애인자립지원과장은 “그간 장애인가족지원센터가 없었던 양천구에 25번째 센터가 개소했다"며 "장애인 가족을 돌보느라 삶의 여유를 갖기 힘들었던 장애인 가족의 부담을 덜어드릴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뉴스

댓글

0 / 300

e스튜디오

많이 본 뉴스

뉴스발전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