탄소발자국 지우기 특별기획

서울시교육청, 2040년까지 공립 특수학교 9개교 신설

입력 2021-09-07 14:09

제보하기
금천ㆍ동대문ㆍ성동ㆍ양천ㆍ영등포ㆍ용산ㆍ중랑구에 각각 설립…2개 권역별 거점 학교도

(제공=서울시교육청)

서울시교육청이 장애 학생들의 공교육 및 통학 여건을 개선하기 위해 2040년까지 총 9개의 특수학교를 설립한다.

서울시교육청은 이러한 내용의 '공립 특수학교 설립 중장기(2021~2040) 기본계획'을 7일 발표했다.

공립 특수학교 설립 중장기 기본계획에 다라 1단계로 2030년까지 특수학교 4개교고 우선 설립된다. 2단계로 2040년까지 5개교를 추가 설립된다.

특수학교가 없는 금천구, 동대문구, 성동구, 양천구, 영등포구, 용산구, 중랑구 등 7개 자치구에 특수학교 설립을 추진한다. 2025년까지 중랑구에 1개교를 세우고 2026~2030년 금천구, 성동구, 양천구, 2031~2035년 동대문구, 영등포구, 용산구에 각각 1개교를 설립한다. 중구도 특수학교가 없지만 설립 수요가 낮아 이번 계획에 포함되지 않았다.

서울시교육청은 2036~2040년 동남권과 서북권에 특수학교 추가 설립이 필요한 지역에 장애 유형을 고려한 권역별 거점 특수학교를 2곳 설립할 계획이다. 동남권은 강동구나 송파구, 서북권은 마포구와 서대문구, 은평구가 후보지다.

현재 서울의 특수학교는 총 32개교다. 이 중 사립학교가 18개교(56.2%)로 절반 이상을 차지한다. 국립은 3개교(9.4%), 공립은 11개교(34.4%) 수준이다.

지난해 특수교육통계 기준 특수교육 대상자 1만2806명 중 4430명(34.6%)만 특수학교에서 수용하고 있다. 일반 학교 특수학급에서 공부하는 학생은 6330명(49.4%), 일반 학교의 일반 학급에 있는 학생이 2046명(16%)이다.

공립 특수학교 9곳이 신설되면 특수학교는 총 41개교로 늘어난다. 공립특수학교는 20개교가 된다. 서울시교육청은 이를 통해 특수교육 대상자 수용률이 60%로 늘어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조희연 서울시교육감은 "많은 학생이 거주지 인근에 특수학교가 없어 편도 1시간 이상의 원거리로 통학해야 한다"며 "특수학교 설립은 특수교육대상 학생들의 학습권 보장이자 기본권의 문제로서 우리 모두가 함께 해결해야 할 사회적 책무"라고 밝혔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뉴스

댓글

0 / 300

e스튜디오

많이 본 뉴스

뉴스발전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