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타버스 - 이투데이 신문창간 11주년 특집

양경수 민주노총 위원장 구속…노총 "위원장 구속은 전쟁" 선포

입력 2021-09-02 07:54수정 2021-09-02 08:29

제보하기

▲<YONHAP PHOTO-1684> 양경수 민주노총 위원장 "경찰 구속 수사 부당…총파업 준비할 것" (서울=연합뉴스) 임헌정 기자 = 서울 도심에서 방역지침을 위반하고 대규모 집회를 잇달아 주도한 혐의로 구속영장이 발부된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민주노총) 양경수 위원장이 18일 서울 중구 민주노총에서 기자간담회를 하고 있다. 양 위원장은 이날 간담회에서 경찰의 구속 시도를 비판하며 오는 10월 총파업 준비에 힘을 쏟을 것이라고 밝혔다. 2021.8.18 kane@yna.co.kr/2021-08-18 12:10:30/<저작권자 ⓒ 1980-2021 ㈜연합뉴스. 무단 전재 재배포 금지.> (연합뉴스)

서울 도심 불법 집회 혐의로 구속영장이 발부된 양경수 민주노총 위원장에 대해 경찰이 2일 새벽 전격적으로 구속영장을 집행했다. 구속영장이 발부된 지 20일 만이다.

서울경찰청 7·3 불법시위 수사본부는 이날 오전 5시 28분께 영장 집행을 위해 민주노총 사무실이 입주한 중구 정동 경향신문 사옥에 경력을 투입했다.

양 위원장은 올해 5∼7월 서울 도심에서 여러 차례 불법시위를 주도한 혐의(집회 및 시위에 관한 법률 위반·감염병예방법 위반 등)로 지난달 13일 법원에서 구속영장이 발부됐다.

건물에 진입한 경찰은 엘리베이터와 비상계단 등을 이용해 곧바로 내부 수색에 나섰다. 만일의 충돌에 대비해 방호복을 입은 기동대원들도 출동했다.

경찰은 진입 40여 분 만인 오전 6시 9분께 양 위원장의 신병을 확보하고 구속 절차에 착수했다. 이날 집행에는 40개 부대가 동원된 것으로 알려졌다.

양 위원장은 영장 집행에 응하고 동행 의사를 밝힌 것으로 전해졌다.

영장 집행 소식이 알려지자 민주노총 관계자들이 사옥 진입을 시도하면서 경향신문 사옥 인근 도로와 사옥 출입구 등을 통제하고 있는 경찰과 실랑이가 벌어지기도 했다.

양 위원장은 오전 6시 29분께 경찰과 함께 사옥에서 나와 호송차에 탑승했다.

양 위원장의 구속에 민주노총은 강력하게 반발하고 있다. 이날 곧바로 입장문을 발표하고 총파업을 예고한 것.

민주노총은 입장문에서 "문재인 정권의 전쟁 선포"라며 "강력한 총파업 투쟁의 조직과 성사로 갚아 줄 것"이라고 했다.

또 "위원장에 대한 강제 구인의 결과는 현장 노동자들의 분노를 더욱 격발시킬 것"이라며 "과거 어느 정권도 노동자의 분노를 넘어 좋은 결과로 임기를 마무리하지 못했다는 점을 상기하라"고 경고했다.

민주노총은 다음 달 20일 110만 명의 전 조합원 참여를 목표로 대규모 총파업을 준비 중이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뉴스

댓글

0 / 300

e스튜디오

많이 본 뉴스

뉴스발전소